•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찰, 음란사이트 150개 접속 차단한다…DNS 방식 적용

  • 기사입력 2018-10-18 12: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경찰청, 여성가족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합동으로 19일부터 DNS 차단 방식으로 해외 음란사이트 150개를 접속 차단 조치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DNS(Domain Name System) 차단 방식은 인터넷 주소창에 입력한 사이트의 도메인 주소가 불법사이트인 경우, 도메인 주소의 원래 IP를 경고사이트의 IP로 변경해 불법사이트의 접속을 차단하는 방식으로, 불법 웹툰사이트 ‘밤토끼’ 접속 차단에 적용된 바 있다.

이번에 접속 차단 조치될 150개 사이트는 경찰청 사이버성폭력 특별단속 기간 중 유관기관 및 시민단체로부터 제보 받은 주요 음란사이트 216개 가운데 현재까지 폐쇄되지 않은 사이트다.

해외 불법 음란사이트의 경우 단속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대다수가 보안 프로토콜(https)을 사용하고 있어 기존 URL 차단방식으로는 실질적인 접속 차단이 되지 않았다.

그 대안으로 제시된 DNS 차단방식은 보안 프로토콜(https)도 차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특정 게시물이 아닌 사이트 전체를 차단하기 때문에 과잉 차단이 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불법촬영물 유포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경찰은 관계부처의 협의 끝에 예외적으로 DNS 차단 방식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로 대상이 된 불법음란 사이트들은 국내 이용자들의 접속하기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음란사이트 단속에 따른 풍선효과로 다른 유형의 불법촬영물 공급망이 활성화될 수 있는 만큼 SNS나 토렌트 등 불법촬영물 공급 플랫폼 전체에 대한 단속을 지속 병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불법 음란사이트를 폐쇄 또는 접속 차단하더라도 새로운 사이트가 다시 등장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19일 이후에도 온라인상 불법 음란사이트 현황을 지속적으로 사이버 순찰하고,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사이트 리스트 공유 ▷불법 음란사이트 단속 ▷삭제ㆍ차단 등 불법촬영물 유통망 근절을 위해 지속 협조해 나갈 예정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번 해외음란사이트 접속 차단은 불법촬영물 유포 등 사이버성폭력 문제에 대해 범정부 차원에서 공동대응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며 “사이트 차단과는 별개로 음란사이트 등 불법촬영물 유통플랫폼에 대한 특별 단속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방통위는 보안접속(https) 방식 등을 이용하는 해외 불법사이트를 보다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기술인 이른바 SNI 방식을 적용한 접속차단 시스템을 내년 초에 도입할 예정이다.

re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