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배우 김지수 ‘음주 인터뷰’ 논란…혀 꼬이고 눈도 제대로 못떠 결국 취소

  • 기사입력 2018-10-17 13: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김지수가 ‘음주 인터뷰’ 논란에 휩싸여 빈축을 사고 있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나무엑터스 소속 배우 김지수가 음주 인터뷰 논란에 휩싸였다.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에 출연한 김지수는 17일 오전 10시부터 삼청동 한 카페에서 언론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김지수는 40분 지각한 오전 10시40분이 돼서야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소속사 관계자는 취재진들에게 “현장 매니저가 연락이 안 돼 김지수가 직접 택시를 타고 인터뷰 현장으로 오고 있어 40여분 정도 늦을 것 같다”며 양해를 부탁했다.

그러나 현장에 도착한 김지수는 술에서 덜 깬 듯 혀가 꼬인 상태로 횡설수설하기 시작했다.

취재진이 영화에 대해 묻는 질문에 김지수는 “생각했던 것 보다, 시나리오를 읽었던 것 보다 잘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낯빛이 좋지 않아 보인 김지수에게 취재진이 “몸이 어디가 아프시냐? 술이 안 깨신 것 같다”고 질문했다.

그러자 김지수는 “네, 술이 약간 안 깬 것 같다. 어제 영화보고 회식하며 술자리가 길어졌다. 하지만 괜찮다. 답할 수 있다”라며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한 채 답했다. 이에 취재진은 “인터뷰를 못할 것 같은 상태인 것 같다”고 하자 김지수는 “왜요? 전 괜찮은데 기분이 나쁘신가요?”라며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는 표정을 지었다.

결국 인터뷰를 시작한 지 5분 만에 김지수는 소속사 직원의 손에 이끌려 나갔다. 이후 소속사는 “어제 새벽 3시까지 영화 관계자와 회식을 했다. 오랜만에 술을 마셔서 숙취가 심한 것 같다”라며 “귀한 걸음을 해주셨는데 드릴 말씀이 없다”라며 인터뷰 취소 결정에 대해 사과했다.

다른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시사회 이후 진행된 회식자리는 새벽 2~3시에 끝났으며 최근 술을 안 마시다가 반주를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한편 지난해 4월 김지수와 같은 소속사에 있는 윤제문 역시 음주 인터뷰로 한동안 구설수에 오른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