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강도하 문하생 성추행 논란, “입 맞추고 허리 만져”

  • 기사입력 2018-10-12 13: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웹툰작가 강도하가 문하생 성추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강도하(본명 강성수)는 지난 7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강도하는 지난 2013년 2월부터 2014년 8월까지 자신의 문하생인 A 씨에게 그림을 가르쳐 준다는 명목으로 불러 기습적으로 입을 맞추고 허리를 만진 혐의를 받는다.

이는 A 씨가 지난 2015년 3월 SNS에 폭로글을 올리며 처음 공개됐다.

A 씨는 “당신이 웹툰계에서 손꼽히는 사람일지라도 나에겐 그저 성욕에 굶주린 성추행범”이라며 강도하가 여성의 몸을 평가하는 등 성희롱성 발언을 하고 문하생들의 몸을 상습적으로 만졌다고 말했다.

강도하는 1964년생 서울특별시 출생으로 ‘위대한 캣츠비’ 등 작품으로 대중에게 많은 인지도가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