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국내증시 펀더멘털 견고하지만 변동성 우려…24시간 모니터링 체계“

  • 기사입력 2018-10-12 09: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당국 ”금융기관의 외화유동성 체크 할 것“
-비은행권발 시스템 건전성 관리도 점검

[헤럴드경제=김나래 기자] 금융당국은 국내증시의 펀더멘털이 여전히 견고하지만 패시브펀드 등 변동성이 커질 수 있어 외화 유동성 점검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장동향과 관련해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12일 금융위원회는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글로벌 동향 및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과 한국거래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한국은 세계 8위 수준의 외환보유고를 유지하고 있고,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중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재정건전성 측면에서도 다른 국가들보다 충분한 정책 여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최근 미국 금리인상과 무역전쟁 확산 우려와 일부 신흥국의 위기 가능성 등 외부요인에 의해 한국 금융시장까지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김 부위원장은 ”최근 프로그램매매나 패시브펀드로 인해 펀더멘털과 상관없이 외국인 자금이 빠질 경우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며 ”금융기관의 외화유동성을 철저히 체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금융당국은 채권·주식·외환시장 추이와 외국인 자금유출입 및 글로벌 자금이동 등 시장동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또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과 정보공유를 강화해 위기에 대응하기로 했다.

또 금융당국은 비은행권발 시스템 리스크 가능성도 염두해 거시건정성을 점검할 계획이다.

김 부위원장은 ”시장성 부채와 그림자금융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어 비은행권발 시스템 리스크 가능성에도 유의해야 한다“며 ”비은행권 거시건전성 관리방안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ticktoc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