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승리 “양현석 회장, JYP에 시총 역전 된 후 매일 밤 위스키 소문”

  • 기사입력 2018-10-02 07: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빅뱅의 승리가 기업 비전선포식을 차용한 예능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기업인 같은 프레젠테이션 실력을 선보였다.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서울에서는 1일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공개되는 제작 발표회가 기업 비전선포식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승리, 박준수 PD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승리는 “현재의 YG는 위기”라고 선언했다. 그는 또 “양현석 회장님이 JYP 엔터테이먼트 시총에 역전 당한 후 매일 밤 위스키와 함께 한다는 소문이 자자하다”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는 건 바로 나, 승리”라고 말했다.

승리는 속 세계관의 ‘YG전자’ 고문 승리로 단상 위에 서서 선포식을 이어갔다. ‘YG전자’는 하루 아침에 기피 1순위 부서 ‘YG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승리가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시트콤이다.

승리는 “13년 동안 연예계에서 활동하면서 굉장한 생존력을 갖게 됐다. ‘이제는 승리에게 맡겨도 되겠다’고 해서 내가 아주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됐다. 양회장님께서 나에게 다시 YG엔터테이먼트를 다시 일으킬 수 있는 중대한 일을 맡긴 만큼 YG의 주가가 창창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