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추석 선물’ 류현진, 시즌 6승 완벽투

  • 기사입력 2018-09-24 09: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추석 연휴에 등판한 류현진(31ㆍLA다저스)이 완투로 시즌 6승을 올렸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6승 요건을 채운 뒤 10대0으로 앞선 7회초부터 마운드를 조시 필즈에 넘겼다.

특히 이날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3안타를 기록, 화끈한 공격력도 과시했다. 시즌 타율도 0.190에서 0.292(24타수 7안타)로 껑충 뛰었다. 한 경기에 3안타를 기록한 건 2013년 4월 이후 1989일만이다.

이날 류현진은 정확한 제구와 완급 조절로 빼어난 투구를 보였다. 투구 수는 총 88개, 그 중 스트라이크는 65개였다. 1회부터 남달랐다. 1회에서 월 마이어스, 프랜시스 레예스, 헌터 랜프로 등 3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틀어막았다.

다저스 타선도 뜨거웠다. 4회말 대거 6득점을 기록하며 승기를 잡았다. 류현진은 5회 초 연속 안타로 무사 1ㆍ2루의 위기를 맞이했으나 인필드플라이, 삼진 등으로 무실점 마감했다. 6회초에도 2루타를 맞았으나 삼진, 내야 땅볼 등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다저스는 7회 말에도 4점을 보태는 등 14대0으로 대승을 거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