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강은비의 충격고백…“촬영장 샤워신 ‘몰카’ 찍는 스태프 여럿이 목격”

  • 기사입력 2018-09-20 16: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강은비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과거 한 촬영현장에서 여배우의 샤워신을 현장 스태프가 몰카 촬영하는 장면을 직접 목격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sns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강은비가 신세경·윤보미의 스태프 몰카 사건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자신도 촬영 스태프 중 한명이 몰카를 찍는 장면을 현장에서 목격했다고 고백했다.

강은비는 당일 온라인에 화제가 되는 뉴스를 모아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 한다. 19일 방송에서 강은비는 신세경·윤보미의 몰카 사건에 대해 전하면서 “과거에 같은 기획사 여배우가 영화를 들어간다고해서 현장 견학을 갔다”며 “하필 이날 샤워신을 찍는 날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스튜디오 밖에서 대기하고 있었는데 오디오 감독은 안 들어가도 되서 같이 밖에 있었다”며 “그 (오디오) 감독이 오디오에 몰카를 설치 한거다. 오디오를 확인하는 판이 되게 큰데 그 옆에 화면이 나왔다. 그걸 보면서 휴대폰으로 찍고 있더라”고 폭로했다.

강은비의 방송을 청취한 유튜버들이 ‘신고하지 그랬냐’는 채팅 글을 올리자 “나만 본 게 아니라 다른 분들도 여럿이 봤다. 그데 (오디오감독이) 너무 당당하게 그러고 있으니 다른 분들도 ‘뭐야?’했던 것 같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앞서 19일 케이블채널 올리브 제작진은 해외 촬영 현장에서 남자 스태프 중 한명이 신세경과 윤보미의 숙소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사실을 전해 충격을 줬다. 현장에서 철수한 제작진은 귀국 후 해당 스태프를 경찰에 신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