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나혼자산다’로 돌아온 기안84…시청률은 소폭 하락

  • 기사입력 2018-09-15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MBC TV 갈무리]


[헤럴드경제] ‘나 혼자 산다’가 유쾌한 웃음으로 금요일을 휩쓸며 역시 믿고 보는 프로그램임을 한 번 더 입증했다.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가 1부 10.9%(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12.9%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 7.7%(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9.6%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 금요일에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 중 가장 높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나 홀로 여행에 도전한 쌈디의 파란만장한 가평 투어부터 부부의 이야기를 소재로한 차기작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기안84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쌈디는 자신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는 혼자 여행을 위해 가평행 기차에 몸을 싣었다. 난생 처음 혼자 떠나는 그의 발걸음은 시청자들의 여행욕구까지 자극했다. 기차표를 제대로 구매하지 못하거나 길을 잃는 등 허당미(美)를 뽐냈지만 이내 짚와이어, 남이섬 투어, 닭갈비 혼밥 등 자신만의 스타일로 오랜만의 일탈을 만끽했다.

뿐만 아니라 혼자 떠난 여행에 자신감이 붙은 쌈디는 번지점프에 도전했다. 막상 점프대에 올라 근심걱정 가득한 모습을 보이며 “잠깐만요”를 연발했지만 이를 악물고 점프에 성공, 뛰어내리고 나서도 긴장을 늦추지 않았던 쌈디의 번지점프 도전기는 짜릿한 스릴을 전했다.

더불어 차기작을 구상하고 있는 기안84의 버라이어티한 준비 과정도 공개됐다. 하하와 별을 찾아간 기안84는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인 두 사람의 이상적인 답변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기안84의 황당한 질문에도 하하와 별은 신뢰와 의리로 똘똘 뭉친 모범답안을 남겨 안방극장까지 달달하고 훈훈한 기운으로 물들였다.

그러나 두 번째로 찾은 이말년 부부는 현실 부부 케미를 풍겨내 폭풍 웃음을 유발했다. 분위기를 산산조각내는 눈치 0%의 답변은 물론 줄줄이 이어지는 폭탄발언에 정신이 혼미해진 기안84는 살얼음판(?)을 방불케하는 분위기에 눌려 질문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다. 더불어 이어지는 이말년의 역습에 힘겨운 인터뷰를 이어가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박장대소케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