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인도 뉴델리 시, 서울 청계천 모델 삼아 도심 하천 개발한다

  • 기사입력 2018-09-14 21: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인도 뉴델리 시가 서울의 청계천을 모델로 삼아 도심 하천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서울을 방문 중인 델리 국가수도지구(NCT·National Capital Territory of Delhi)의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청계천 복구 사업 같은 프로젝트를 델리에서 추진하기 위해 서울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청계천 복구 사업은 수십 년간 도로로 덮여있던 하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이를 통해 공공 녹색 공간을 조성하려는분위기가 촉발됐다”고 평가했다.

델리 주 총리는 한국으로 치면 서울특별시장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델리 국가수도지구는 흔히 뉴델리 시라고 불리며 ‘주(州)’에 버금가는 지위를 누리고 있어 수장이 주 총리로 통한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뉴델리에도 자연 하천이 있는데 이런 수로를 활용해 보행자와 도심 공간을 연결할 수 있다며 청계천의 예를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도심 연결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시 내 수로, 공원, 교통 환승 공간 등을 보행자가 이동할 수 있게끔 활용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의 쓰레기와 하수 처리 노하우에도 주목했다고 언급했다.

뉴델리의 경우 낮은 시민 의식과 처리 시설 부족 등으로 인해 상당수 쓰레기가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 채 거리 곳곳에 쌓여 있다.

아울러 뉴델리는 인근 주에서 물을 끌어오고 있지만 도시 개발과 인구 증가 속도를 감당하지 못해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상수도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