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구하라 남자친구 112신고 폭행 정도는?…경찰 “할퀴고 팔 비튼 수준”

  • 기사입력 2018-09-13 13: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구하라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SNS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가수 구하라(27)의 폭행정도에 대해 대중의 관심이 쏟아지면서 13일 오후 주요포털 실검 키워드로 ‘구하라’가 링크돼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경찰 관계자가 밝힌 폭행 정도에 따르면 “흉기 등은 없었고 신체적으로만 다툰 상황으로 보인다”며 “폭행 정도는 할퀴거나 팔을 잡고 비트는 정도로 일단은 쌍방 폭행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조만간 구하라와 남자친구 A 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구하라의 남자친구인 A 씨는 이날 오전 0시 30분께 구하라의 자택인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 씨에게 폭행당했다”며 112신고를 했다.

경찰 조사에서 구씨는 헤어지자고 요구하는 A씨와 다투다 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08년 걸그룹 카라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한 구하라는 드라마와 예능 등으로 활동 폭을 넓히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