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노원구,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나섰다

  • 기사입력 2018-09-13 08: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청소혁명’이란 슬로건하에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에 나섰다.

자발적인 시민의식 개선에는 시간이 걸리는 만큼 무단투기 쓰레기 전담 조직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요원’을 통한 감시활동 강화를 위해 16명을 시간선택제 공무원으로 모집한다. 감시활동과 아울러 구 주도의 청소활동도 강화한다. 환경미화원의 손길이 닿지 않는 뒷골목 청소를 담당할 ‘기간제 근로자’ 30명을 처음 모집해 상습 투기 지역에 집중 배치한다.

지금까지 단속요원은 무단투기 현장들을 순회하면서 증거물 확보를 통한 과태료 부과에 중점을 두었다. 하지만 쓰레기에 증거물을 남겨놓는 경우는 거의 없어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인력이 늘어나면 무단투기가 빈번한 상습 무단투기 지역에 전담 배치할 계획이다.

구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구역별로 배치된 단속요원이 자기 지역의 상습 무단투기 장소를 중심으로 순찰하면서 무단투기자 발견 즉시 현장에서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할 계획이다. 올 8월 말 현재 노원구의 무단투기 과태료 부과건수는 모두 1077건으로 다른 자치구에 비해 저조한 편이다.

구는 CCTV 등 장비를 활용한 단속도 강화한다. 현재 무단투기 감시용 CCTV는 126대가 설치되어 있다. 여기에 블랙박스 18개, 스마트 CCTV 71대를 추가로 설치한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