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업 일반
  • 中企 51.9% 추석 자금사정 “곤란”…담보요구·매출 규모 중심 대출 관행 여전

  • 기사입력 2018-09-13 0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소기업중앙회, 953개 중소기업 설문
-매출 10억 미만 소규모 중소기업의 금융기관 차입 장벽 높아
-매출감소·원자재 가격 인상·판매대금 회수지연 주요 문제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중소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추석 자금사정에 곤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밝혔다. 자금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곳은 100곳 가운데 8곳에 불과했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추석을 앞두고 95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매출액 규모로 살펴보면 매출액이 적을수록 자금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하는 업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사정 곤란원인(복수응답)으로는 내수부진으로 인한 “매출감소”가 67.5%로 가장 많았으며, “판매대금 회수지연”(32.1%), “원자재 가격 상승”(29.9%)이 뒤를 이었다

‘원자재 가격상승’으로 애로를 겪는 기업 비중은 지난해 23.1%에서 6.8%p 증가했는데, 이는 국제유가를 비롯한 국내외 원자재 가격의 2016년 이후 상승 여파에 기인한 것으로 파악된다.

중소기업이 추석에 필요한 자금은 평균 2억8700만 원으로 지난해(2억3900만 원)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부족한 금액은 9400만 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은 33%로 나타났다.

특히, 전년 대비 추석 자금 수요가 4800만 원 증가했으나, 자금 확보율(67.0%)은 5.9% 낮아지면서 중소기업의 추석 자금사정은 전년대비 악화됐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의 추석 자금 확보율이 54.0%로 가장 낮았으며, 이는 매출감소와 최근 최저임금 인상 요인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부족한 추석 자금 확보를 위해 ‘납품대금 결제연기’(47.6%), ‘납품대금 조기회수’(43.1%)를 계획하고 있는 중소기업 비중이 높아, 자금부족이 거래기업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매출액 10억 미만인 기업은 매출액 200억 초과 기업 대비 ‘금융기관 차입’응답은 12.2%p 낮은 반면, ‘사채 조달’ 및 ‘대책 없음’ 응답은 각각 15%p, 14%p 높은 것으로 나타나 소규모 기업에 대한 금융 접근성 문제 해소가 시급한 것으로 파악된다.

‘대책없음’(29.1%)으로 응답한 중소기업도 전년대비 4.7%p 증가하는 등 추석자금 조달수요에 무기력한 중소기업이 늘지 않도록 금융기관의 지원 확대 및 지원제도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안내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조달 여건이 ‘곤란’하다는 응답은 35.1%로 지난해 30.6%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거래 시 애로사항으로는 ‘물적 담보요구’(32.9%), ‘고금리’(31.8%),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 대출’(29.2%) 등을 꼽았다.

금융권의 물적 담보요구는 담보여력이 부족한 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여전한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년 대비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 대출’에 대한 응답은 8.3%p 감소하였으나 여전히 29.2%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중소기업의 미래 성장가치를 고려한 금융·보증기관의 대출관행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추석 상여금 지급과 관련해서 ‘지급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업체는 55.8%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지급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업체는 29.7%였다.

추석 상여금(현금) 미지급 응답 사유 중 ‘경영곤란 미지급’(14.3%)은 ‘연봉제로 미지급’(15.4%) 응답보다는 낮지만 전년 대비 3.9%p 증가하여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악화된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지급계획이 있는 중소기업은 정액지급시 1인당 평균 66.6만원, 정률지급시 기본급의 51.9%을 지급할 것으로 나타났고, 이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평균 4.6일을 휴무할 계획이며, 72.6%는 금년 추석에 ‘5일 이상’을 휴무할 계획이라고 응답했으며, ‘4일’은 17.2%, 3일은 ‘6.7%’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이재원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의 추석 자금 사정이 지난해와 비교해 다소 나빠졌다”며 “이는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내수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원자재 가격의 상승 등에 따라 어려워진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조사에서 다소간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매출감소 등으로 중소기업의 자금수요가 증가하는 현실에서 금융기관의 중소기업에 대한 유동성 공급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체감도 높은 중소기업 자금 지원정책을 확대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jin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