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조인성 “고장환 전화번호 유출 사건 지나간 일…마음의 상처”

  • 기사입력 2018-09-13 07: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조인성이 ‘뉴 논스톱’ 이후 16년 만에 MBC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꾸며졌다. ‘안시성’에서 호흡을 맞춘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출연했다.

이날 조인성은 “드디어 나오게 됐다. (차)태현이 형과 친해서 형과 따로 조합을 꾸려보다가 이해관계가 맞아 영화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상암 신사옥은 처음이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배성우, 박병은의 사전 인터뷰에도 동참했던 조인성. 이에 대해 배성우는 “자기 뒷얘기 할까 봐 불안할 수 있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조인성은 고장환과의 에피소드를 직접 언급했다. 앞서 지난 1월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고장환은 본의 아니게 조인성의 휴대전화번호를 유출해 미안하다고 사과한 바 있다.

조인성은 “이후 고장환과 통화는 하지 못했다. 그때 나도 마음의 상처가 컸다. 카드사 직원에게 내 번호를 누가 알려줬는지 물어봤는데 절대 안 알려주더라. 그게 더 화났다”고 회상했다.

아울러 “전화해서 물으니 맞다고 하더라. 너무 화가 나서 ‘너 왜 그랬니. 너랑 나랑 그런 사이였니?’라고 말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금은 시간이 흘렀고 ‘하나의 해프닝’이라고 정리했다. 조인성은 고장환에 “번호는 이미 바뀌었다. 큰 신발 살 일 있으면 전화할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