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친환경패키지 바람에 무균충전음료 ‘아셉틱’ 시장 ‘쑥’

  • 기사입력 2018-09-12 21: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양패키징 광혜원 공장에서 아셉틱(무균충전) 음료가 생산되고 있다.

-삼양패키징 아셉틱 누적 생산량 30억병 돌파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친환경 패키지가 주목받으면서 관련 업계가 크게 성장하고 있다.

삼양패키징(대표 이경섭)은 아셉틱(무균 충전) 음료의 누적 생산량이 30억병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2007년 8월 생산을 시작한 이래 만 11년 만이다.

아셉틱 음료는 무균 상태에서 음료를 병에 충전한 제품이다. 상온에서 작업이 이루어지므로 고온을 거치면 맛과 향이 현저히 떨어졌던 혼합차, 곡물음료, 커피 등도 아셉틱 기술을 활용하면 원료의 고유한 맛과 향을 살릴 수 있다. 무균 제조의 특성을 살려 영유아를 위한 조제유, 어린이 전용 음료 등도 주요 생산 품목 중 하나다.

삼양패키징은 지난 2007년 8월 옥수수차 생산을 시작으로 국내 음료 시장에 아셉틱 음료라는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 음료 업계는 아셉틱 기술을 활용해 혼합차, 곡물음료, 커피 등을 페트병에 옮겨 담으며 다양한 힛트 제품을 만들었다.

유업계는 삼양패키징의 아셉틱 기술로 액상 분유를 만들어 새로운 육아 트렌드를 만들기도 했다. 이 제품은 마개를 열고 젖꼭지를 끼우면 바로 수유가 가능하다. 외출 시 젖병, 분유용 물, 분유 등을 휴대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 저출산 여파에도 지속적으로 성장 중이다. 최근에는 프리미엄 커피도 기존의 컵이나 알루미늄 재질의 용기 대신 아셉틱 페트 충전 방식을 이용하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이 가능한 국내 유일의 아셉틱 음료 생산기업으로서 우리나라 아셉틱 음료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아셉틱 음료 생산초기 5종에 불과했던 삼양패키징의 생산 제품 종류는 현재 380여 종으로 약 76배 성장했다. 연간 생산량은 2007년 2천300만병에서 2017년 4억여 병으로 17배 이상 성장했다. 국내 아셉틱 음료 시장 역시 지난해 연간 약 5억병 수준으로 성장했다.

삼양패키징은 아셉틱 기술을 활용해 수출도 하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제조업자개발생산(ODM)방식으로 커피 료를 개발해 ‘루왁화이트커피’란 이름으로 인도네시아 현지의 음료 업체에 2016년부터 공급 중이다. 이 제품은 17년 말부터 판매가 늘기 시작해 올해 초 누적 판매량 1천만병을 돌파하고, 현재는 월 4백만 병 이상이 판매되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인도네시아 등 이슬람권 진출 확대를 위해 세계 3대 할랄 인증 중 하나인 무이(MUI)할랄 인증도 획득했다.

삼양패키징 이경섭 대표는 “국내 최대의 아셉틱 음료 생산자로서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 중”이라며 “향후 음료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패키징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목표를 했다.

한편, 투자자들도 페트병과 아셉틱 음료 충전 사업에서 지배적인 사업 지위와 안정적 수익구조를 확보한 삼양패키징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지난해 11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고 올해 7월 한국기업평가,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각각 ‘A마이너스, 안정적’의 회사채 신용평가 등급을 받았다. 최근 진행한 500억원 규모의 3년 만기 공모 회사채 발행은 약 5.4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A마이너스 등급 민평금리에서 0.52%를 차감한 2.825%의 발행 금리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summer@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