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하이투자증권, DGB금융 그룹의 자회사로 편입

  • 기사입력 2018-09-12 16: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행ㆍ증권ㆍ보험 결합 복합점포 개설도 추진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DGB금융그룹이 지난해 11월 하이투자증권을 인수하기로 한 후 약 10개월 만에 당국의 자회사 편입 승인을 받았다. 이로써 DGB금융은 3개 지방금융그룹 중 가장 먼저 은행ㆍ증권ㆍ보험 등 금융 전반을 아우르는 종합금융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

DGB금융그룹은 12일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및 현대선물 손자회사 편입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DGB금융은 자회사 편입 후 다음달 중 하이투자증권 주주총회를 연다. 이어 올해 11월께 손자회사인 하이자산운용의 편입신고까지 마칠 계획이다.

DGB금융의 계열사(손자회사 포함)는 현재 9개사에서 12개사로 늘어나게 된다. 향후 종합금융 체제로 2020년까지 총자산 100조원, 당기순이익 6000억원 달성하겠단 방침이다. 그룹의 비은행 수익비중도 올해 6월 말 기준 약 8.7%에서 21%까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하이투자증권은 총자산 6조2000억원, 자기자본 7354억원 규모의 중형 증권사다. DGB금융은 이번 인수로 은행-증권 또는 은행-증권-보험이 결합한 복합점포를 개설할 계획이다. 또 그룹의 투자은행(IB) 역량 강화, 직접금융 상품 제공, 연계상품 확대를 통한 계열사 간 공동 마케팅도 추진한다.

DGB금융은 지난해 11월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결정한 뒤 비자금 조성, 채용비리 의혹 등으로 금융 당국 승인이 지연되면서 진통을 겪어 왔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지방 금융그룹 최초로 종합금융그룹을 완성했다”며 “이번 증권사 편입이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raw@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