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SK텔레콤 ‘누구’, 출시 2년만에 월 사용자 400만명 시대

  • 기사입력 2018-09-11 09: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텔레콤 AI사업단 매니저들이 그간 출시됐던 다양한 모델의 AI ‘누구’ 스피커를 비교, 분석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 발화량 72배, 음악재생 10배 증가
- 월간 실사용자 387만5000명, 734배 늘어
- 오픈 플랫폼 공개 통해 개인에게 최적화된 AI 구현 환경 갖출 계획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가 출시 2년 만에 월간 실사용자(MAU)가 400만명 시대를 맞았다고 11일 밝혔다.

2016년 9월 출시한 ‘누구’는 출시 첫 달 MAU가 5280명에서 지난 8월 387만5000명으로 734배나 늘었다.

같은 기간 첫 달 102만1000건으로 시작한 대화량은 7343만 8000건으로 72배 늘었다. 음악 재생은 10배 증가했다. 단말기도 7종으로 확대됐다.

SK텔레콤은 AI스피커 ‘누구’ 출시 이후 이동형 AI 스피커 ‘누구 미니’(2017년 8월), AI 운전 비서 ‘T맵x누구’(2017년 9월), AI 셋톱박스 ‘BTVx누구’(2018년 1월), ‘누구 캔들’(2018년 7월) 등 새로운 디바이스를 선보였다.

주요 서비스는 출시 당시 14개에서 현재 36개로 늘었다.

티맵(T map) 길안내를 비롯해, 뮤직, 전화, 감성대화 (상용구), 날씨, 문자, NUGU 백과, 일정등의 기능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사용자의 활용 방식도 진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누구’의 경우, 고객이 주로 사용하는 서비스 중 음악의 비중이 초기 60%에서 42%로 낮아진 반면, 2%대에 머물던 Btv(6.2%), 감성대화(4.1%)와 날씨 문의(3.8%) 등은 서서히 증가했다.

AI 운전비서 ‘T맵x누구’ 역시 절대적이었던 ‘길안내’ 서비스의 비중이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며, ‘운전중 전화,문자 주고 받기’ 등 새로운 기능의 사용이 늘고 있다.

나아가 오는 4분기에는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개인에게 최적화된 AI를 구현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이 준비 중인 오픈 플랫폼은 개발 언어가 아니라 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GUI) 기반으로 이뤄져 코딩을 모르는 비개발자도 서비스 개선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개발자가 손쉽게 서비스를 자체 업그레이드할 수 있어 사용자가 맞춤형 AI를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는 기대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누구’ 2주년을 기념하는 “아리아, 안녕?” 이벤트를 12일까지 누구앱과 홈페이지에서 실시한다.

이벤트 기간 중 감성 대화 서비스를 이용한 총 500명을 추첨, 영화 ‘안시성’ 주인공의 무대 인사 및 개봉작 상영회에 초대한다.

SK텔레콤 박명순 AI사업 유닛장은 “SK텔레콤은 국내 처음으로 AI 스피커 ‘누구’를 내놓고 다양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음성 UI를 선도해왔다”며 “앞으로는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누구나 AI ‘누구(NUGU)’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