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하이트진로, ‘더클래스 1933ㆍ더클래스 33’ 출시…저도 위스키시장 공략

  • 기사입력 2018-09-10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하이트진로가 스코틀랜드 디스텔(Distell)사와 합작으로 새로 출시한 저도 위스키 ‘더클래스 1933’]
- 스코틀랜드 디스텔사와 합작
- 알코올 도수 33도로 국내 최저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하이트진로가 저도 위스키 시장 공략에 나선다.

하이트진로는 알코올 도수 33도로 국내 위스키 중 최저 도수인 ‘더클래스 1933(TheClass 1933)’와 ‘더클래스 33(TheClass 33)’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두 제품은 94년 전통의 주류명가 하이트진로와 93년 전통의 스코틀랜드 디스텔(Distell)사의 합작품으로, 위스키 특성을 잃지 않으면서 국내 위스키 최저 도수인 33도를 구현해 낸 제품이다. 특히 더클래스 1933은 19년간 숙성된 원액을 블렌딩 해 33도 위스키 최적의 부드러운 맛과 향을 더욱 극대화했다.

한국 위스키 시장은 부드러운 맛과 향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선호도에 따라 저도화 트렌드가 지속되고 있다. 최근 5년간 전체 위스키 시장이 5.4% 감소한 것에 비해 저도 위스키 시장은 25.5%나 성장했다.

하이트진로는 4년간의 노력 끝에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잘 맞는 국내 최저 도수의 위스키를 만들었다. 위스키 개발ㆍ블렌딩 과정에 디스텔사의 위스키 마스터 ‘커스티 맥컬럼’과 함께 이례적으로 국내 최고 전현직 위스키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이를 통해 한국인이 선호하는 부드러운 맛과 향, 최적의 목넘김을 구현해냈다.

패키지는 코카콜라, 기네스 등을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한 세계적 브랜드 디자이너 닐 허스트가 디자인했다. 병 모양은 스코틀랜드 두 계곡의 깨끗한 물이 합류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것으로, 기존의 위스키병과는 차별화된 코발트 블루 컬러의 수직적이고 슬림한 명품 정장스타일(Suit Style)로 디자인해 젊고 세련된 감성을 표현했다.

유태영 하이트진로 상무는 “더클래스 1933과 더클래스 33은 스코틀랜드 위스키 마스터와 국내 전문가들이 개발 전 과정에 참여한 한국인 입맛에 가장 잘 맞는 위스키”라며 “부드럽고 세련된 맛은 좋은 사람과 함께하는 자리를 천천히 오래도록 빛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choig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