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항공우주
  • 아시아나항공 사장에 한창수…박세창 사장은 아시아나IDT로

  • 기사입력 2018-09-07 1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아시아나항공 신임 사장에 한창수 아시아나IDT 사장 선임
- 아시아나IDT 사장에는 박삼구 회장 장남 박세창 사장 선임
- 그룹 재무구조 개선과 미래 성장동력 강화를 위한 인사 단행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7일 아시아나항공 사장에 한창수 아시아나IDT 사장<위 사진>을, 아시아나IDT 사장에 박세창 전략경영실 사장<아래 사진>을 각각 선임하는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한창수 신임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1986년 그룹에 입사한 후 1988년 아시아나항공 창업멤버로 참여했다. 2005년부터 아시아나항공 재무담당, 관리본부, 전략기획본부 및 경영지원본부 임원을 거쳤고, 2015년 3월부터 아시아나IDT 사장으로 옮겨 전략적 중요도가 높은 차세대 정보기술(IT) 운영 시스템 도입에 주력해왔다.

한 사장은 그룹내 손꼽히는 재무, 기획 전문가로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안정화를 통한 도약의 발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인 박세창 신임 아시아나IDT 사장은 2002년 아시아나항공 자금팀 입사 이래 그룹 전략경영본부 및 금호타이어에서 다양한 업무를 수행했다. 2016년부터 전략경영실 사장과 아시아나세이버 사장 및 그룹 4차산업사회 태스크포스(TF)를 총괄하며 차세대 성장동력의 중추역할을 맡아왔다.

박 사장은 앞으로 아시아나IDT 사장으로서 그룹의 4차 산업사회 기반구축을 통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과 미래전략 수립 등의 중책을 맡게 됐다. 특히 아시아나IDT가 지난 5일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한 만큼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추진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그룹의 재무구조 개선과 미래 성장동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각 계열사의 대표이사 중심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수천 전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지난 7월 불거진 ‘기내식 대란’ 사태의 책임 차원에서 기내식 공급이 정상화 단계에 들어서자 물러났다.

badhone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