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GS EPS, 美 전력시장 진출…국내 민간발전사 최초

  • 기사입력 2018-08-30 0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GS EPS가 공동으로 보통주 지분 10%를 인수한 미국 뉴저지주에 위치한 린든 가스발전소 전경 [제공=GS]
- 미래에셋대우ㆍ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과 공동 투자
- 美 뉴저지주 린든 가스발전소 지분 10% 인수
- “미국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향후 미국 발전사업 확대 기대”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GS그룹의 민간발전회사인 GS EPS가 미래에셋대우ㆍ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과 공동으로 미국 뉴저지주 린든시에 위치한 린든 가스발전소의 보통주 1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민간발전사로서 미국 전력시장에 진출한 첫 사례다.

GS EPS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미국 펀드인 아레스 EIF 매니지먼트와 오크트리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지분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업계에서 추정하는 총 인수 금액은 1000억~1200억원 가량이다.

이같은 방식으로 GS EPS는 린든 가스발전소 이사회 정식 멤버로 경영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GS EPS 관계자는 “미국 전력시장에 대한 지식을 축적할 수 있게 돼 향후 미국 전력시장 참여 확대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972MW 용량의 린든 가스발전소는 지리적으로는 뉴저지주에 위치해 있지만 전력망은 뉴욕시로 연결돼 있다. 대부분의 생산 전력은 수요가 많은 뉴욕시로 공급해 뉴욕시 수요전력의 약 13%를 담당한다.

특히 경쟁 발전소 대비 효율이 우수해 급전순위에서도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린드 가스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 일부와 증기는 미국 동부 해안지역에서 정유사 필립스66의 베이웨이 정유공장에도 독점 공급 중이다.

국내 대표 민간발전회사인 GS EPS는 충남 당진에 2406MW 규모의 LNG 복합화력 발전소 4기, 105MW 바이오매스 발전소 및 30MW 풍력발전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를 교두보로 미국내 가스복합, 신재생 사업까지 영역을 넓혀 에너지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 다각화하게 됐다.

GS그룹으로서는 GS EPS의 국내 2500MW급 발전용량, GS동해전력의 600MW급 발전소 2기 등 계열사의 발전용량을 합쳐 약 5100MW의 발전 설비를 보유함으로써 국내 최대 규모 민간발전회사로 자리매김했다.

공동투자자인 미래에셋대우는 금융사 최초로 미국 발전소 보통주에 투자하며 미국내 1.2GW 가스복합 선순위 대출 투자 경험을 살려 인프라 투자를 넓혀 나갈 방침이다.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도 미국 인프라 투자 위주로 투자활동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jin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