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이마트, 디지털혁신 속도 낸다…로봇 ‘페퍼’ 2차 서비스 진행

  • 기사입력 2018-08-27 08: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마트가 유통과 정보통신(IT)의 결합한 디지털 혁신을 본격화 하고 있다. 사진은 쇼핑도우미 로봇 ‘페퍼’.

-29일부터 내달 12일, 로봇 페퍼 성수점 쇼핑도우미 재활약
-전자가격표시기 본격 도입…연내 30개 점포 추가 설치 계획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이마트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유통과 정보통신(IT)의 결합에 가속 페달을 밟는다.

이마트는 오는 29일부터 이마트 성수점에서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의 2차 서비스 시연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일본소프트뱅크로보틱스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페퍼는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오후 1시부터 9시까지 하루 세 번 이마트 성수점 수입식품 코너에서 쇼핑도우미로 고객을 맞이한다.

지난 5월 1차 서비스 이후 3개월여 만에 다시 선보이는 페퍼는 자율 주행과 인공지능 기반의 대화형 서비스를 추가했다. 행사 정보나 휴점일 등 자주 묻는 질문에 대한 답을 하거나 상품 로고를 인식해 설명하는 수준에서 더 나아가 센서를 이용해 고객 체류 상태를 인지하는 것은 물론 인공지능 기반의 대화형 서비스 챗봇 기능을 추가했다. 한예로 수입식품 코너에 서성이는 고객을 발견하고 고객에게 어떤 요리를 하고 싶은지 질문을 건네고 고객이 답변한 요리에 필요한 소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한층 진화시켰다.

서울대 바이오지능연구실과 함께 공동 연구한 자율주행 기능도 접목했다. 지난 4월 선보인 콘셉트카트 ‘일라이’에도 선보인 바 있는 자율주행 기능을 통해 고객에게 직접 다가가거나 추천 상품이 있는 곳으로 동행해 안내하는 에스코트 서비스까지 제공할 수 있다. 이마트는 생소한 상품이 많은 수입식품 코너를 서비스 시연 장소로 선정해 서비스의 실효성을 높이는 동시에 다양한 장소에서 설치 경험을 쌓아 고객 서비스 제공의 폭을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마트가 유통과 정보통신(IT)의 결합한 디지털 혁신을 본격화 하고 있다. 사진은 전자가격표시기(ESL) 모습.

이마트는 또 전자가격표시기를 본격 도입해 다음달부터 왕십리점을 시작으로 연내 30개 이마트 점포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전자가격표시기(ESL)는 과거 종이에 표시했던 상품의 가격 등을 전자종이와 같은 디지털 장치를 활용해 표시하는 방식으로 중앙 서버의 상품정보를 변경하면 무선 통신을 통해 각 매장 내 전자가격표시기에 자동으로 반영된다.

과거 가격이 바뀔 때 마다 매장에서 종이 가격표를 출력해 수작업으로 교체하던 방식과 비교하면 업무의 효율성은 물론 정확성을 높여 쇼핑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다는 평가다. 실제로 지난 3월 전자가격표시기를 시범 도입한 죽전점의 업무 효율을 분석한 결과, 전자가격표시기 도입 이후 단순 반복업무가 대폭 사라지면서 종이 쇼카드 교체와 관련된 업무량을 90% 이상 감축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창현 이마트 S-랩장은 “4차 산업혁명을 앞두고 다양한 디지털 혁신 기술을 유통 현장에 적용시키기 위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며 “고객에게 편리하고 즐거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자 앞으로도 새로운 미래기술 도입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