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2018AG] ‘박항서 매직’ 베트남 “봤지?”…日 꺾고 조 1위

  • 기사입력 2018-08-19 2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경기 조별리그에서 베트남이 난적 일본을 꺾고 3전전승으로 조1위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전반 3분 만에 선제골…1-0 지켜 조별리그 3전 전승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항서 매직’이 난적 일본까지 무찔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마지막 3차전에서 일본에 1-0으로 승리했다.

일찌감치 나온 선제골로 잡은 리드를 끝까지 잘 지켰다.

앞서 파키스탄, 네팔을 꺾고 일찌감치 3회 연속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베트남은 일본마저 누르면서 3전 전승, D조 공동 선두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베트남의 16강 상대는 B, E, F조의 3위 가운데 한 팀이다. 비교적 수월한 상대를 만나게 될 박항서 호가 16강을 통과하면 아시안게임 첫 8강에 진출하며 다시 한 번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쓰게 된다.

만에 하나 한국이 20일 키르기스스탄에 져서 E조 3위가 될 경우 16강에서 두 팀이 격돌할 수도 있다. 한국이 조 2위를 지키고 두 팀이 모두 16강, 8강을 통과하면 준결승에서 만날 가능성도 있다.

이날 베트남의 일본전 승리는 누구도 쉽게 예상할 수 없던 결과였다.

비록 일본이 2020 도쿄 올림픽을 대비하기 위해 이번 대회에 와일드카드도 없이 21세 이하 선수들로만 대표팀을 꾸리긴 했으나 객관적인 전력상 베트남에 한참 앞선 팀인 것은 분명했다.

성인 대표팀을 기준으로 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선 일본이 55위, 베트남은 102위다.

역대 아시안게임에서도 일본은 금, 은메달을 한 번씩, 동메달을 두 번 목에 걸었지만 베트남은 2010년, 2014년 16강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