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대표, 올해도 증권사 CEO 연봉왕

  • 기사입력 2018-08-16 09: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부회장은 15억 수령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10억…IB수익 인정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올해 상반기 20억2800만원의 보수를 받아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증권사 최고경영자(CEO) 연봉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외에도 증권사 CEO들은 우수한 실적을 바탕으로 회사의 사업 성장에 기여한 점이 인정돼 고액의 성과급이 포함된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6년 연속 업계 최고의 우수한 실적을 이끌어낸 점을 인정해 유상호 사장에게 성과급으로만 약 16억원을 지급했다. 국내 증권사 중 가장 먼저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선정된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순이익 2873억원을 거두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김남구 한국투자증권 부회장 역시 상여금 10억5000만원과 급여 2억6000만원을 포함해 총 13억원이 넘는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상반기 연봉 15억2000만원으로 뒤이어 이름을 올렸다. 최 부회장은 지난해 미래에셋대우(옛 대우증권)와 미래에셋증권의 합병법인 출범과 사업 역량 강화에 기여한 점 등을 인정받아 7억45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았다.

유창수 유진투자증권 대표이사와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 부회장도 각각 14억4000만원, 13억7000만원을 받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올해 1, 2분기에 역대 최대 분기 순이익을 연이어 경신하며 상반기에만 당기순이익 2124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올해 3월 CEO에 취임한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는 상반기 상여금 8억3900만원을 포함해 10억9000만원을 받았다. 대표이사 취임 전 IB사업부 대표로 근무하면서 2년 연속 1500억원 이상의 경상이익을 달성한 점이 인정됐다고 NH투자증권은 설명했다.

이어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10억원), 김신 SK증권 대표이사(9억7600만원),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사장(7억9000만원), 전병기 KB증권 대표이사(7억7700만원), 서명석 유안타증권 사장(7억74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joz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