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불타는 청춘’ 구본승·강경헌 핑크빛…“잘 생겼다”, “너도 예뻐”

  • 기사입력 2018-08-15 08: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SBS ‘불타는 청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불타는 청춘’ 구본승과 강경헌이 핑크빛 무드를 연출했다.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밤낚시를 하기 위해 친구를 구하는 구본승의 모습이 그려졌다.

구본승은 “열대야를 이기러 밤낚시를 하러 간다”라며 함께 할 친구를 구하러 연락을 취했다.

‘불타는 청춘’ 멤버들은 거의 받질 않았다. 전화를 받은 사람은 김부용 뿐이었다. 구본승은 “미인들이 널 찾는다”라며 김부용을 구슬렸다.

자신의 일을 마친 뒤 김부용은 구본승의 낚시에 당황해했다. 이에 김부용은 강경헌에게 전화를 했다.

강경헌은 “너무 가고 싶다”면서도 “12시다 어떻게 나가냐”고 거절했다.

구본승과 김부용은 결국 둘이 차에 올라 밤낚시를 하러 출발했다. 그 순간 강경헌한테 전화가 왔다. 강경헌은 “부용아 내가 자다가 아까 전화 받아서 너무 웃겨서”라며 “못 살겠다. 밑에서 조금만 기다려라”라고 밤낚시에 합류했다.

이에 구본승은 미소를 지었다.

두 사람은 늦은 시각 강경헌의 집 앞에서 강경헌을 기다렸다. 강경헌은 “이게 방송에서만 보면 리얼이다. 미쳤나 봐”라고 웃음보를 터뜨렸다.

이어 “근데 조금 설레긴 했다. 오밤 중에 남자들이 전화해서 나와! 이러니까”라며 “이 밤중에 남자가 전화해서 놀러나와 하는게 어릴 때나 있었던 거지. 이 시간에 무슨 일이지 했다. 옛날에 있던 일이지”라고 좋아했다.

구본승은 “너는 이렇게 갑자기 여행간 적 있냐”고 물었고, 강경헌은 “난 조금 이런 것 좋아한다. 어렸을 때 느닷없이 바다 보러 갈까 하면 바다 갔다”고 답했다.

이어 구본승에게 “오빠 오늘 메이크업 안 한거죠? 잘 생겼다”라며 “오빠가 세수를 하고 물기가 덜 마른 상태에서 보니까 너무 예쁘더라”라고 칭찬했고, 구본승은 “너도 예뻐. 경헌아”라며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4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1부 6.1%(이하 수도권시청률 기준), 2부 8.1%, 최고 시청률 8.8%로, 전주 대비 시청률이 상승하며 화요일 밤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같은 시간에 방송한 MBC ‘PD 수첩’은 3.4%, K2 ‘엄마아빠는 외계인’은 2.4%, tvN ‘뇌섹시대문제적남자’는 2.0%,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는 5.2%에 머물러 확실한 격차를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