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여권 지지율 추락에도 반사이익 못 챙기는 한국당

  • 기사입력 2018-08-13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영입하며 당 개혁과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별 성과가 없는 듯하다. 지난 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의하면 한국당 지지율은 11%였다. 김 위원장 취임 당시 10%였으니 한 달 가까이 되도록 제자리 걸음을 하는 것이다. 112명의 국회의원을 거느린 제1 야당이면서 지지율은 의원 6명이 고작인 정의당(16%)만도 못하다. 지방선거 참패 이후 머리부터 발끝까지 싹 바꾸겠다는 비장한 각오를 보였지만, 결국 하나도 달라진 것이 없다는 얘기다.
더욱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와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고 있는데도 반사 이익을 전혀 누리지 못하고 있다. 특히 최근 두 달간 현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에 실업률 상승, 각종 경제지표 악화 등 전반적인 경제 상황이 악화되면서 여론이 크게 나빠졌다. 북한 핵과 남북문제도 지지부진해 남북정상회담 ‘약발’도 많이 떨어진 상태다. 그 사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20%포인트 가량 곤두박질쳤다. 민주당 지지율 역시 15%포인트 이상 빠졌다. 그런데도 한국당은 10%대 초반의 박스권만 헤메고 있을 뿐이다. 통상 대통령 지지도가 떨어지게 되면 반사적으로 제1야당의 지지율은 오르는 게 정치권의 통례다. 한데 그런 절호의 반등 기회마저 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 한국당은 지방선거 이후 잠시 높였던 자성과 쇄신의 목소리는 사그라든 모습이다. 처참하다 못해 치욕적인 패배를 당하고도 누구 한사람 책임진다는 소리를 들어보지 못했다. 게다가 개혁은 고사하고 알량한 기득권에 더 집착하는 등 도무지 무엇을 반성하고, 쇄신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비난여론이 집중적으로 쏟아진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만 해도 그렇다. 특활비 폐지를 선제적으로 천명하고 나섰더라면 한국당의 혁신 이미지를 한껏 부각시킬 수 있었다. 그러나 특활비를 받지 말자고 주장한 한국당 의원은 단 한명도 없었다. 정치적 사형선고를 받아 빈사 지경이면서도 기득권에 안주하며 눈치만 살피는 거대한 기회주의 집단이란 소리를 들을만 하다.
한국당이 살 길은 과거와의 철저한 단절이다. 수구 냉전적 보수의 틀에서 벗어나 합리와 시장을 중시하는 새로운 이념적 좌표를 세우는 게 우선이다. 그리고 인적쇄신을 통해 새 피를 수혈하고 젊고 개혁적인 지도자를 발굴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가장 먼저 버려야 할 게 기득권이다. 스스로 환골탈태하지 않으면 백약이 무효다. 그런 모습을 보이지 못하니 여권이 헛발질을 해도 반사이익을 챙기지 못하는 것이다.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