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김성태 “특활비 폐지”…국회 특활비 역사 속으로

  • 기사입력 2018-08-13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설명=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특수활동비(특활비) 폐지 관련 완전한 합의를 이뤄냈다”며 “최종 조율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 회의에서 “특활비 문제는 제도적으로 투명하게 현실화시켜 나가야 할 문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실적으로는 특활비가 원내 운영비로 쓰이고 있다는 어려움도 있지만, 원천적으로 특활비를 폐지하는 방향으로 한국당은 입장을 공고히 하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가 이러한 결정을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연간 62억원 가량의 국회 특활비는 폐지 수순을 밟게 됐다. 특활비 폐지 방침은 이날 예정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주례회동이 끝나고 공식적으로 발표될 전망이다.

특활비 폐지 주장은 여야 5당 가운데 정의당이 가장 먼저 폐지를 당론으로 내세웠다. 이후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거대 양당도 특활비 폐지’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거대 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지난 8일 특활비는 유지하되 양성화하겠다는 개선안을 내놓았다. 이에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민주당과 한국당도 결국 소수 야당처럼 특활비 폐지 대열에 뒤늦게 동참했다.

다만, 국회 운영위원회 제도개선 소위에서 특활비 폐지 이후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여야 일각에서 국익 차원의 의회외교, 의원 연구모임 등 필수불가결하게 지급된 특활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기 때문이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