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태풍 야기, 폭염 끝내는 ‘효자 태풍’?…수도권도 영향권

  • 기사입력 2018-08-10 0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14호 태풍 ‘야기’가 폭염 속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며 ‘효자 태풍’이 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3시 발생한 태풍 ‘야기’는 10일 새벽 3시께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700km 부근 해상을 지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11일 새벽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350km 부근 해상에 진출한 뒤, 13일에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320km 부근 해상을 지나 14일에는 백령도 서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15일 함경도 신의주에 상륙한 뒤 소멸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한반도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는 시점은 태풍이 백령도 부근 해상에 진출하는 14일 오전부터로 전망됐다.

현재까지의 예상은 14일에 백령도와 신의주가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게 되고, 태풍의 이동경로 변동에 따라 충남 서해안 지역과 수도권, 경기북부 및 강원북부 지역까지 영향권에 들어갈 수 있는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반면 일본 기상청은 태풍 ‘야기’가 일본 오키나와, 동중국해를 거쳐 14일께부터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며 한국을 관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경우 ‘야기’는 한반도 전역에 비를 뿌리며 폭염이 한풀 꺾이는 정도를 넘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상청은 10일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고, 대기불안정에 의해 오후까지 소나기가 오는 곳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10일은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으나, 소나기가 그치면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