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경찰청장 워마드 수사 논란에 일베 직접 언급하며 해명

  • 기사입력 2018-08-09 12: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민갑룡 경찰청장이 극단적 여성주의를 표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에 대한 수사를 설명했다.

민 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사이버성폭력 수사팀 개소식에 참석해 “경찰은 누구든 불법촬영물을 게시, 유포, 방조하는 사범에 대해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일베에 대해서도 최근 불법촬영물 사안을 신속히 수사해 게시자를 검거했고, 유포·조장하는 행위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를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최근 워마드에 대한 수사를 일각에서는 여성 커뮤니티에 대한 편파 수사라는 지적을 제기한 바 있다. 이들은 특히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 대한 수사는 미비하다는 점을 꼬집고 있다.

한편,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을 포함한 음란물 유포를 방조한 혐의로 해외에 체류하는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한 체포 영장을 지난 5월 발부받아 수사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