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UFC 강경호, 1-2로 석연찮은 판정패…3연승 마감

  • 기사입력 2018-08-05 1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UFC 3연승을 마감한 강경호(31·부산팀매드).[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31·부산팀매드)가 아쉽게도 UFC 3연승을 마감했다.

강경호는 5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UFC227 언더카드 밴텀급 3라운드 경기에서 히카르도 라모스(23·브라질)에게 1-2로 판정패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장기인 그라운드 기술을 힘써 연마한 강경호는 1라운드에서타격전을 벌였다.

2라운드에서는 두 선수 모두 테이크다운을 빼앗으며 그라운드에서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강경호는 마지막 3라운드에서 확실한 우위를 잡았지만, 판정은 1-2 패배였다.

강경호는 총 타격(97-40), 타격 적중(68-28), 테이크다운(2-1)에서 모두 앞서고도 판정에서 석연찮게 밀렸다.

2013년 UFC에 데뷔한 강경호는 2연승을 거둔 뒤 2014년 9월 입대했다.

제대 후에도 훈련을 거듭한 끝에 올해 1월, 3년 4개월 만에 옥타곤 복귀전을 치러 구이도 카네티(29·아르헨티나)에게 1라운드 서브미션 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라모스에게 일격을 당해 강경호의 UFC 통산 전적은 3승 1무 2패, 종합격투기 통산 전적은 14승 1무 8패가 됐다.

한편,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레슬링 남자 금메달리스트 헨리 세후도(31·미국)는 드미트리우스 존슨(31·미국)과 5라운드 혈투 끝에 2-1로 꺾고 플라이급 새 챔피언에 올랐다.

UFC 역사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챔피언에 오른 건 세후도가 최초다.

2012년 9월 챔피언에 오른 뒤 무려 11차 방어에 성공했던 존슨은 6년 만에 패배의 쓴맛을 봤다.

UFC227 메인이벤트였던 밴텀급 타이틀매치에서는 TJ 딜라쇼(32·미국)가 코디 가브란트(27·미국)를 1라운드 KO로 꺾고 1차 방어에 성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