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TAPAS] 쌓이는 청첩장을 어찌하오리까?
[헤럴드경제 TAPAS=정태일 기자] 지인이 며칠전 모바일 청첩장을 보내왔다. 다음날 종이 청첩장을 또 줬다. 모청(모바일 청첩장 준말)만 주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며. 그리고 결혼식이 끝났다. 청첩장은 책상 어딘가에 또 쌓였다. 이게 벌써 몇장째인가.

누구나 어딘가 구석에 날짜 지난 청첩장 한두장은 있을 것이다. 그래도 처음엔 버리지 못하고 그냥 둔다. 지인한테서 받은 청첩장이니까.

그러다 시간이 흘러 무뎌지게 됐을 때 쓰레기통에 들어가 있는 청첩장을 발견하게 된다.



만약 세상에 나온 청첩장이 ‘임무’를 마치고 모두 버려진다면 그 양은 얼마나 될까?



대략적인 계산식은 이렇다.

2016년 통계청 기준 혼인건수는 28만1700건이다.

신랑신부가 업체에서 구매하는 청첩장은 통상 300장 안팎이다.

28만1700쌍이 청첩장 300장씩 돌렸다고 가정했을 때

281,700 X 300=84,510,000

총 8451만장이다.

청첩장 1장 무게는 18g 안팎. 전체 무게는 1,521,180,000g이다. t(톤)으로는 1521.18t.



최근 몇달간 받은 청첩장들이 사무실 책상 위에 늘어져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자, 이제 종이쓰레기 배출량과 비교해보자.

2016년 전국 하루 평균 종량제 봉투에 들어간 종이폐기물은 5632t이었다. 재활용으로 분리된 종이폐기물은 4603t이었다. <환경부 전국 폐기물 발생 및 처리현황>

만약 연간 판매된 청첩장이 모두 종이폐기물로 나온다면?

하루에 나오는 전국 종이폐기물 배출량 중 종량제 기준 27%, 재활용 기준 33%다.



또 청첩장 1장이 약 450원이기 때문에 모두 쓰레기로 버려진다면 380억원 이상 값어치의 청첩장이 사라진다고 볼 수 있다.



액자로 재활용된 청첩장들 [출처=웨딩공부 카페]




이는 어디까지나 청첩장이 쓰레기로 버려졌을 경우를 가정한 것이다. 물론 청첩장의 의미를 생각해서 간직하는 사람들도 있다. 일부는 청첩장 디자인을 배경삼아 액자로 활용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받아둔 청첩장을 처리하는 것은 여전히 골칫거리다. 한 맘카페에는 이런 글도 올라와 있다.

“청첩장 이거 어떻게 처리하시나요? 걍 재활용에 버리자니...이름 쓰여 있어서 찝찝하고, 찢어서 버리자니 먼가 나쁜짓 하는 거 같고, 걍 보관하기도 웃기고요...“



그래서 대청소나 서랍을 정리할 때 혹은 이사갈 때 청첩장이 쓰레기통에 들어가는 경우가 적지 않다. 당장은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버려질 수 있는 것이다.



[출처=리프프로젝트 홈페이지]

청첩장을 만드는 업체도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다. 청첩장 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바른컴퍼니 측은 "샘플주문으로 인한 종이사용량도 전체 사용량 중 30%를 차지하는 만큼,  샘플북 제작을 통해 샘플이 재사용 될 수 있도록 기획했고, 다음주부터 사이트 등에서 홍보할 예정" 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첩장 제작시에는 재활용이 100% 가능한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며, 이 종이들을 재활용하여 노트를 생산 후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기부하는 프로젝트도 다음달부터 시행될 예정" 이라고 밝혔다. 

대안도 나오고 있다. 리프프로젝트는 청첩장 뒷면에 덕담을 적을 수 있는 디자인을 만들었다. 하객들이 결혼식날 덕담을 적은 청첩장을 가져오면 신랑신부가 추억으로 간직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리프프로젝트에서 제작한 청첩장. 뒷면에 신랑신부에 전할 덕담을 적을 수 있다 [출처=리프프로젝트]

또 자원재사용 차원에서 조금이라도 벌목을 줄이고자 종이는 100% 재생지를 쓰고 있다. 이렇게 해서 현재까지 사용한 재생지 길이는 900㎞, 높이는 2050m에 달한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