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김성태 “북한 석탄 반입, 정부 묵인 없이 있을 수 없어”

  • 기사입력 2018-08-03 11: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과 관련해 “북한산 석탄이 유엔제재를 위반하면서까지 한국에 들어왔다”며 “정부의 묵인 없이는 사실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북한산 석탄은 유엔의 대북제재 물품으로 국내 반입이 금지돼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이 북한산 석탄을 몰래 들어와서 화력발전과 전기시설에 쓰이게 해, 정권적 차원에서 석탄 수입에 대한 내용을 밝히지 못하는게 있지 않았나 합리적 의심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유기준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책 TF를 출범시키기로 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 전날 “북한 석탄 수입 문제는 단순한 국내 문제가 아니다”며 “청와대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쉬쉬한다고 해서 어물쩍 넘어갈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10월부터 북한산 석탄을 실은 두 척의 배가 우리 항구를 20차례 이상 드나들었다는 보도가 있었다”면서 “국내에 반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석탄의 양만 9000t이 넘는다”고 말했다. 또 “청와대 묵인설, 관세청에 대한 함구령 등등의 소문까지 나오고 있다”면 “만약 정부가 진실을 은폐할 목적이었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우려했다.

앞서 공개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 홀름스크항에서 환적된 북한산 석탄이 파나마 선적인 스카이엔젤호와 시에라리 온 선적인 리치글로리호에 실려 작년 10월 2일과 같은 달 11일 각각 인천과 포항으로 들어왔다. 이들 두 선박이 한국으로 들여온 북한산 석탄은 총 9000여t인 것으로 파악됐다. 관세청은 북한산 석탄을 수입한 국내 업자들에 대해서는 사법 처리 여부를 검토 중이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