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태풍 ‘암필’ 북상, 폭염 날리나…이동 경로는?

  • 기사입력 2018-07-19 2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국에 연일 지속되는 폭염 속에 제10호 태풍 ‘암필’(Ampil)이 북상하고 있어 이동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7호 열대저압부가 18일 밤 9시경 태풍 암필로 발달해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7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km의 속도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태풍 암필 세력은 19일 오전 9시 기준 중심기압 992hPa, 최대풍속 23m/s, 강풍반경 260km의 약한 소형급 태풍이다.

태풍 암필은 21일 오전 9시경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10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 태풍 암필은 최대풍속 32m/s의 강도 중급 태풍으로 성장, 이후 이동 방향을 계속해서 유지해 22일경 중국 상해 앞바다까지 진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태풍 암필이 활성화한 고기압 중심부에 위치한 우리나라에 커다란 영향은 미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기상청 측은 “태풍 암필이 이제야 발생했기 때문에 진로가 약간 더 올라가거나 내려갈 수 있는 등 유동적”이라며 “현재로서는 고기압의 중심에 위치한 우리나라 부근으로 바짝 붙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예측했다.

이어 “태풍으로 인해 수증기나 고온다습한 공기들이 유입되는 배경이 될 수 있다”며 “이마저도 현재 분석으로는 우리나라에 강수 여부는 어렵지 않나 보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실제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29일까지 전국에 비소식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예보 기간 동안 낮 최고기온이 35도 내외로 높게 오르면서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밤에는 열대야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태풍 암필은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콩과의 상록 교목을 의미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