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14일 퀴어행사 예정대로 열릴 듯…청와대 “‘동성애 행사’ 반대 권한 없다” 답변

  • 기사입력 2018-07-13 14: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청와대가 행사 금지 또는 허가 권한 없어 답변
- 만일 사태 대비해 경찰 배치해 우려 없앨 예정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청와대가 서울과 대구 등에서 열리는 ‘동성애 축제(퀴어 행사)’를 막아달라는 요청에 대해 ‘청와대는 허가나 금지 권한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원 담당 정혜승 뉴미디어비서관은 13일 “서울광장 사용은 청와대가 허가하거나 금지할 수 없다”며 “14일 열리는 행사에 대한 청원이라 급히 서울시 측에 관련 현황을 파악해 전해드리는 것으로 답변을 대신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광화문광장은 사용시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서울광장은 신청, 신고 대상으로 서울광장 사용관리에 대한 서울시 조례, 시행규칙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정 비서관은 “행사 당일 경찰에서 인력을 배치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라며 “청원인이 염려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퀴어 행사, 동성애 축제 개최를 반대한다는 청원이 올라왔으며 이날 현재 21만5616명이 해당 게시글을 지지했다. 청와대측은 “아직 답변 기한이 남아있으나 오는 14일 행사가 진행된다는 점에서 답변 시점을 당겼다”고 설명했다.

이 청원은 지난 23일 대구 동성로에서 열린데 이어 14일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리는 퀴어행사에 대해 반대하는 내용이다. 동성애자를 인정하지 않거나 혐오하거나 차별하는 것은 아니지만, 외설적 행사를 보고 싶지 않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청와대는 20만 명 이상의 추천을 받은 청원에 대해 답변하고 있으며, 이번 답변으로 38개 청원에 대해 답변을 완료했다. 현재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 ’난민법 개정‘, ‘무고죄 특별법 제정‘, ’성폭력 수사매뉴얼 중단‘, ’미성년자 성폭행범 처벌 강화‘, ’개, 고양이 식용종식‘ 등 6개의 청원에 대해 답변을 준비 중이다.

한편 교회측이 주축이 된 ‘2018동성애퀴어축제 반대국민대회’는 서울 대한문 광장 등에서 퀴어축제 반대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혀 둔 상태라 양측 충돌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hong@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