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검찰
  • 검찰, 경제범죄조사단 확대…대검 인권부 신설

  • 기사입력 2018-07-13 12: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법무부는 13일 검찰 전문성 확대, 인권 보호 기능 강화 등을 골자로 하는 조직 개편안과 오는 19일자로 단행되는 고검 검사급 556명, 일반검사 61명에 대한 인사 내역을 발표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서울중앙지검 최초 여성 차장검사 임명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법무부가 전문성 확대, 인권 보호 기능 강화 등을 골자로 하는 검찰 조직 개편안을 13일 내놨다. 서울중앙지검 역사상 최초로 여성 차장검사도 탄생했다.

법무부는 이날 검찰 중요경제범죄조사단(이하 중경단)을 확대하는 내용을 포함한 조직 개편안과 오는 19일자로 단행되는 고검 검사급 556명, 일반검사 61명에 대한 인사 내역을 발표했다.

개편안에 따르면 피해 금액이 크고 쟁점이 복잡한 사건을 담당하는 중경단이 기존 12개 지검에서 16개 지검으로 확대 설치된다. 이와 함께 28기 이후 기수별 검사 인원 증가, 일선 수사 인력 상황 등을 고려해 수사 경험이 풍부한 저기수 부장검사를 중경단 부장으로 배치해 활력을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법무부는 검찰의 인권 보호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대검찰청에 인권부를 설치하고 인권기획과, 인권감독과, 피해자인권과, 양성평등담당관을 설치하도록 했다. 인권부에는 인권수사자문관 5명이 배치해 특별수사 등에 대해 자문하고 인권 침해를 방지하는 역할을 맡겼다. 또 대검 반부패부와 강력부를 통합했다.

아울러 서울중앙ㆍ대전ㆍ대구ㆍ부산ㆍ광주지검에 설치했던 인권감독관은 서울 및 수도권 7개 지검에 추가 설치해 전국 12개 지검으로 확대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검찰 역사상 최초로 서울중앙지검에 여성 차장검사가 발탁됐다. 법무부는 이노공(49ㆍ사법연수원 26기) 인천지검 부천지청 차장검사를 서울중앙지검 4차장검사로 임명했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는 핵심 승진 코스로 여겨져 왔다. 이 차장검사는 여성아동범죄조사부, 범죄수익환수부, 과학기술범죄수사부 등을 이끌게 된다.

전임자인 윤대진(54ㆍ25기) 법무부 검찰국장의 검사장 승진으로 공석이 된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는 이두봉(54ㆍ25기) 4차장검사가 발탁됐다. ‘적폐 청산’ 수사를 이끌어온 박찬호(52ㆍ26기) 2차장검사와 한동훈(45ㆍ27기) 3차장검사는 유임됐다.

현재 ‘사법행정권 남용’ 수사를 맡고 있는 신자용(46ㆍ26기) 특수1부장검사는 법무부 검찰국 검찰과장으로 이동해 윤 국장과 보조를 맞추게 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를 맡았던 신봉수(48·29기)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특수1부장으로 이동했으며 ‘적폐 청산’ 수사와 공소 유지를 담당하는 특수2ㆍ3ㆍ4부장은 자리를 유지했다.

ye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