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김정은 신뢰 vs 대북제재 압박…北 ‘노쇼’에 美 혼란

  • 기사입력 2018-07-13 1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北, 실무회담 보이콧…15일 다시 회담 제안
트럼프, 김정은 친서 공개…정상간 신뢰 확인
정제유 밀수입 지적 등 압박 ‘고삐’는 여전


북한이 애초 12일 예정된 미국과의 6ㆍ25전쟁 미군 유해 송환 실무회담을 보이콧했다.

북한은 그러나 오는 15일 회담 대표의 격을 올려 다시 만날 것을 제안했고, 미국이 이를 수용해 북미간 대화의 끈은 이어지게 됐다.

유엔군사령부 관계자는 13일 “북한이 어제 미군 유해 송환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를 ‘노쇼’(No-Showㆍ예약하고 연락도 없이 나타나지 않음)했다”며 “나름 사정을 설명하면서 오는 15일 회담 대표 격을 올려 만나자고 제안해왔다”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그들(북한)이 연락해서 일요일에 만나자고 제안했다”며 “우리는 준비가 돼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12일 미군 유해 송환 실무회담장에 나타나지 않은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기보다는 기술적 문제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외교소식통은 “북한이 전날 오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유엔사와 직접 연결하는 전화회선을 다시 연결하고자 한다는 뜻을 다급하게 남측에 전달해 왔다”며 “이를 유엔사에 전달하고 기술적 준비를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이 유해송환을 위한 물리적 준비가 안된 상황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언급한 12일이 되자 다급하게 미군 측과 연락하기 위한 수단을 마련코자 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 과정에서 지난 2013년 북한이 일방적으로 정전협정 무효화를 선언하면서 끊었던 판문점 북측 통일각 북한군 사무실과 남측 유엔사 일직 장교사무실을 연결하는 직통전화가 복원됐다.

미국은 북한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분위기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공개하며 북미 정상간 신뢰와 후속 비핵화협상 의지를 재확인했다.

다만 미국은 대북제재ㆍ압박의 고삐도 놓치 않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12일(현지시간)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한이 안보리 제재를 위반해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밀수입하고 있다는 문제를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문서에서 북한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총 89차례에 걸쳐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방식으로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취득한 것으로 보인다며 추가 이전 금지와 북한의 이 같은 시도를 차단하기 위한 주의를 더욱 강화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대원ㆍ문재연 기자/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