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보위’ 원하는 김병기…민주당, 부정채용 의혹 ‘부담’

  • 기사입력 2018-07-13 1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아들 채용 문제를 두고 국가정보원에 외압을 가했다는 논란을 빚고 있는 김병기 의원에 대한 정보위원회 배정을 두고 고민에 빠졌다. 국정원을 관할하는 정보위에 김 의원을 배정하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부담감 때문이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13일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민주당 원내에서 정보위에서 김 의원을 배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정보위에 들어가 국정원 채용시스템 문제를 파헤치고자 한다. 김 의원은 12일 tbs ‘김어준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번 정보위가 새로 구성이 되면 (신원조회 문제에 대해) 공개를 해보려 한다”며 “성적에서부터 시작해 검증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이런 의도 자체가 국정원에 대한 압박이 될 수 있다며 조심스러워 한다. 극심한 취업난 속에서 벌어진 이번 사태에 여론이 부정적으로 흘러가면서 그런 부담감은 더욱 커졌다.

당 관계자는 “김 의원이 정보위에 배정되면, 국정원 입장에서는 또한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이를 의원들도 잘 알고 있다”며 “무엇보다 이를 국민이 불편하게 볼 것이고, 야당에 빌미를 제공하는 것이 될 수 있어 부담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이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것이 없고, 아직 정해진 것도 아무것도 없다”며 “여러 상황을 놓고 원내에서 고민 중이다”라고 말했다.

당 내 고심에 대해 김 의원 측은 “원내의 결정을 수용하고 따를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김 의원은 상임위 1지망으로 국방위원회를 지원했다. 정보위는 겸임상임위로 지망을 따로 하지는 않는다.

김 의원은 2014년 아들이 국정원 신원조회에서 탈락한 것에 대해 2016년 국회의원 당선 이후 ‘신원조회 탈락이 부당하다’며 떨어진 이유에 대한 설명을 요청했다. 이에 국정원 인사처장을 역임하고 정보위 야당 간사였던 김 의원의 요청이 아들이 국정원에 합격하는 데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의 아들은 2017년 국정원 경력직 공채에 합격했다.

김 의원은 “압박한 증거가 나오면 의원직 사퇴는 물론 감옥에도 가겠다”며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채상우 기자/123@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