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英, EU와 완전결별 안하면 美와 무역 못해”

  • 기사입력 2018-07-13 11: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영국 대중지 ‘더선’ 인터뷰
메이 ‘소프트 브렉시트’ 직격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에 유럽연합(EU)과 거리를 두지 않으면 미국과의 통상에서 불이익을 겪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대중지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소프트 브렉시트( Brexitㆍ영국의 EU 탈퇴)’가 미국과의 미래에 있을 무역 협상을 죽일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EU의 단일시장에 일부 접근하고 규제도 받아들여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이른바 ‘소프트 브렉시트’ 계획안을 이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메이 총리가 소프트 브렉시트 전략을 선택함으로써 자신의 조언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라면 브렉시트를 상당히 다르게 했을 것이다. 테리사 메이에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말했지만, 그녀는 나에게 귀기울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메이는 정반대 방향으로 갔고 그 결과는 매우 불행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EU와의 긴밀한 유대를 유지하려는 그 어떠한 노력도 수익성 있는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거의 불가능하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만약 그들이 이같은 협상을 한다면, 우리는 영국 대신 EU와 거래하게 되기 때문에 미국과 영국 간 무역협상은 아마도 죽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심지어 최근 소프트 브렉시트 계획안에 반발해 사퇴한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이 훌륭한 총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존슨 장관은 EU와의 관계를 단절하더라도 EU로부터 국경통제권과 사법권을 온전히 회수하는 ‘하드 브렉시트(Hard Brexit)’를 주장하는 간판격인 인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EU가 수백만명의 이민자들을 허용함으로써 EU 지도자들이 문화와 정체성을 파괴했고,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이 테러범들과 맞서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더 선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비판이 메이 영국 총리에 심대한 타격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메이 총리는 소프트 브렉시트 계획안을 발표한 뒤 집권 보수당 내의 강경파들이 불신임 투표를 검토하는 등 위기에 몰린 상황이다.

최근 영국 방송인 스카이뉴스 여론조사에서는 무려 64%가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정책을 신뢰할 수 없다고 답변하는 등 국정운영 지지도도 크게 추락했다. 

한희라 기자hanira@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