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퀴어축제 D-1]찬성 vs 반대 vs 치료가능…세단체 동시집회 ‘일촉즉발 서울도심’

  • 기사입력 2018-07-12 09: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뉴스]

-찬성ㆍ반대ㆍ치료 외치는 목소리 동시에 일어
-퀴어축제 측 “선정성과 거리 먼 행사” 주장
-反측 “동성애보다 선정성”…홀리 측 “동성애 구원의 대상”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서울광장ㆍ대한문ㆍ광화문 광장.

14일 퀴어축제과 동성애퀴어반대축제, 홀리축제(동성애는 치료 가능)가 서울 한복판 300m 이내에서 동시에 열린다. 동성애 반대를 직접적으로 외치는 집회도 서울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여기에 여론도 퀴어축제에 대해 찬성과 반대 양측으로 나뉘어 여론은 크게 대립하고 있다. 얼마전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에 ‘대구 동성로/서울 시청광장 퀴어행사를 반대한다’는 게시글이 올라와 20만명의 호응을 얻었다. 온라인커뮤니티 등에서도 찬반 게시물들이 올라오고 있다. 퀴어축제와 관련된 여론은 일촉즉발의 상황을 맞았다는중론이다.

퀴어축제 측에서는 반대 여론에 대해서 축제의 성격에 대한 큰 오해가 있었다고 주장한다.

강명진(39) 퀴어축제 조직위원장은 “다양성을 보여주기 위해 (참가자 스스로가) 자기를 어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이날(14일) 표현하는 게 행사 취지”라면서 “사회에 던지는 메시지 등을 언어나 의상 등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하는데, 인터넷에 많이 돌아다니는 일부 사진은 꽤 옛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언론에 선정적인 옷차림만이 부각됐지만 퀴어축제의 성격을 놓고 봤을땐 중요한 것도 아니고, 극히 일부 사례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서울 시청광장에서 허가를 받는 과정도 쉽지 않다고 털어놨다.

강 위원장은 “서울광장은 3개월 전에 신고를 하는 ‘신고제 시설’”이라며 “신고를 하면 열린광장 시민위원회에서 행사(퀴어축제)를 열지 결정하는데, 확정까지 2개월 반 이상의 오랜 시간이 소요되기도 한다”고 했다.

그럼에도 반대축제 측에서는 여전히 선정성을 문제삼는다. 퀴어축제 반대 청원글을 올린 김모 씨는 이 글을 통해서 “동성애자라서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변태적이며 외설적이기 때문에 반대한다”면서 “매년 퀴어 행사장에서 차마 눈뜨고 보기 힘든, 경범죄처벌법 위반에 해당하는 복장으로 광장을 활보한다”고 비판했다.

보수성향인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가 지난 5∼9일 여론조사기관 ‘공정’에 의뢰한 유무선 ARS 조사에서도 질문지 중 하나는 ‘(퀴어문화제가) 과도한 노출과 성인용품 판매ㆍ전시로 논란이 된다’는 내용이 중심이 됐다.

홀리축제를 진행하는 이요나(70) 홀리라이프 목사는 “동성애는 성적인 ‘취향’의 영역인데, 다양성의 맥락에서 이를 주목하는 것은 어폐가 있다”면서 “취향을 다양성의 차원에서 인정하면 어린애와 관계를 갖는 ‘소아성애’와 같은 것도 인정이 돼야 하냐”고 반문했다.

이 목사는 “그렇다고 퀴어축제 자체를 마냥 반대하는 것도 문제가 있다”면서 “동성애는 배척의 대상이 아닌 구원의 대상”이라고 했다.

zzz@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