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크로아티아, 사상 첫 월드컵 결승행…잉글랜드 2대1로 제압

  • 기사입력 2018-07-12 06: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크로아티아가 사상 첫 월드컵 결승에 올랐다. 강적 잉글랜드를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에서 꺾으면서 프랑스와 우승 트로피를 두고 격돌한다.

크로아티아는 12일(한국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잉글랜드를 만나 2대1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사진=MBC 방송 캡처]

특히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3분 마리오 만주키치가 역전골을 넣으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잉글랜드 전반 5분 만에 골을 기록했다. 프리킥 키커로 나선 트리피어가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로 감아찬 볼은 그대로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전반은 잉글랜드의 공세가 거셌다.

크로아티아의 운은 다한 듯 보였다. 그러나 후반 22분 마침내 동점골이 나왔다. 오른쪽 측면에서 브루살리코의 깊숙한 크로스를 페리시치가 발을 뻗으면서 골로 연결시켰다.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3분 만주키치가 결정적인 추가골을 터뜨렸다.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페널티에어리어 선상에서 헤딩 경합을 벌였고 볼은 공교롭게 만주키치 앞에 떨어졌다. 그는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월드컵에서 처음 결승에 진출, 우승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크로아티아는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 3위를 차지한 것이 최고 성적이다.

크로아티아와 프랑스는 오는 16일 0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우승 트로피를 놓고 대결을 펼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