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녹색당, 내부 성폭행 이어 데이트폭력 발생…미온적 대응 논란

  • 기사입력 2018-07-11 10: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해자 당원 정지 1년 처분이 전부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페미니즘ㆍ젠더 문제 해결사를 자처했던 녹색당 내에서 데이트폭력이 발생했다. 녹색당에서 이런 성범죄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렇기에 더욱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지만 가해자에게 적용된 처분은 당원정지 1년이 전부다.

녹색당 당원 A씨는 지난 4월 헤어진 연인인 여성 당원 B씨를 데이트폭력한 혐의로 당 내에서 접근금지 조치를 받았다. 그러나 A씨는 이를 어기고 B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거는 등 심리적 압박을 가했다. 5월 5일에는 B씨가 사는 지역까지 찾아오기도 했다.

A씨는 “B씨가 내 번호를 수신차단했기 때문에 메시지를 보내도 (B씨는) 내용을 볼 수 없다. 거주지 근처 공원에 간 것은 B씨와 갔던 곳을 둘러보기 위함으로 특별한 이유는 없었다”며 변명으로 일관하는 등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녹색당이 내린 처분은 ‘당원 정지 1년’과 데이트폭력 교육 이수가 전부였다. 녹색당 전국상벌위원회는 “A씨가 향후 접근금지 및 공간분리를 엄수하겠따고 약속했기 때문에 제명 결정을 미뤘다”며 “다만, 1회라도 이를 어길 경우 소명기회를 부여하지 않고 직권으로 제명 징계를 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녹색당에서 데이트폭력 또는 성폭력이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6년에는 공동위원장 직책을 가진 당직자가 여성 운영위원을 데이트폭력을 가하고 성폭행까지 하는 범죄를 저질렀다. 당시 녹색당은 이 사건을 ‘평등문화 침해 사건’이라고 표현했다. 한 당원은 당원계시판을 통해 "형사고발부터 진행하겠다고 주장하신 당원분도 있었지만, 다른 많은 당원들이 말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건 은폐 정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피해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해자 측근들인 대변인과 대책위가 무서웠고, 대책위도 가해자도 그 누구도 찾아오지 않는 병실과 자취방에 혼자 고립되는 그 느낌이 무서웠다. 혹여나 ‘걸레’ 소리라도 듣지 않을까 강간 사실을 털어놓으면서도 너무나 공포스러웠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피해자는 자살시도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녹색당 운영위원회는 이를 ‘자살위협’이라고 비난했다.

이후 언론을 통해 해당 문제가 공론화되자 가해자를 제명조치했다. 하지만, 여전히 사법처리까지는 이어지지 않아 피해자의 아픔은 현재진행형이다.

2015년에도 남성 당원이 여름캠프에서 여성 당원 4명을 성추행하는 사건을 저질렀으며, 2014년에는 녹색당 창립멤버가 인권공부모임에서 만난 미성년자를 성추행하기도 했다. 이때도 녹색당은 사건이 발생한지 4개월이 지난 후에 조사를 진행하고, 가해자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비난을 받았다.

123@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