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靑 “문 대통령의 이재용 접견 예정에 없었다”…모디 ‘지하철 이동’ 즉석 제안

  • 기사입력 2018-07-10 13: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도착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는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담당 부사장을 접견한 데 대해 “사전에 예정돼 있지 않았던 일정”이라고 10일 밝혔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어제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이 ‘미리 예정돼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이 많아 확인을 해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권 관장은 “어제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서)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을)영접했고, 테이프 커팅식을 했다. 여기까지가 예정된 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권 관장은 어제의 더운 날씨 속에 모디 인도 총리와 지하철을 이용해 행사장에 도착한 뒤, 행사장 입장 전 넥타이를 다시 매고 땀도 식히려고 대기실에서 5분 정도 대기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 관장은 “그러는 사이 이 부회장과 홍 부사장이 대통령 대기실 밖에서 에스코트를 위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문 대통령도 알고 계셨기 때문에, 잠깐 사전 환담을 하게 된 것”이라며 “예정에 없던 사전 환담 겸 인사를 한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또한 권 관장은 인도 모디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의 삼성전자 신공장 지하철 이동도, 우리 측에서는 예정에 없던 일정으로 모디 총리의 즉석 제안에서 연출된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