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탁 치니 억하고 쓰러져” 발언 강민창 前 치안본부장 사망…은둔 생활

  • 기사입력 2018-07-09 07: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포털 네이버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기자회견에서 “책상을 ‘탁’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라고 발표해 공분을 샀던 강민창 전 치안본부장(현 경찰청장)이 7일 새벽 향년 85세로 숨졌다.

9일 한국일보는 경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강 전 본부장이 7일 새벽 숨졌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인이 사건 이후 경찰 내부에서도 행방을 알지 못할 정도로 사실상 은둔생활을 해 온 것으로 안다”고 매체를 통해 밝혔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전두환 정권 말기인 1987년 1월 14일, 당시 서울대 언어학과 3학년이던 박종철씨가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에서 조사를 받다가 수사관들에게 물고문을 받고 사망한 사건이다.

경찰은 이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지만, 이를 알게 된 언론에 보도가 되면서 박씨 사망은 세상에 알려졌다. 이 사건을 계기로 전국 각지에서 박씨의 죽음을 추모하는 집회가 잇따랐고, 민주화 요구 목소리도 거세지면서 1987년 6월 시민항쟁을 촉발하는 직접적 계기가 됐다.

당시 치안본부장이었던 강씨는 박씨가 사망한 지 이틀이 지난 16일 사건 확산을 막기 위해 “’탁’하고 치니 ‘억’하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면서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공식 발표했다.

이후 언론, 의학, 종교계의 끈질긴 노력으로 진상이 밝혀졌으며 결국 박씨를 고문했던 경찰관과 함께 강씨 역시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등 혐의로 구속됐다. 1993년 7월 27일 대법원은 강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의 확정 판결을 내렸다.

강씨는 과거 중앙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관계기관과 대책회의를 해서 결정난 대로 따랐다”며 “나도 국가로부터 피해를 받은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