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 대입 공론화 여론전 요구받은 국어교사…“불쾌합니다”

  • 기사입력 2018-07-07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일의 옳고 그름을 떠나 저는 특정 집단이 자신들의 교육관만을 호도하는 사실이 불쾌합니다.”

2022학년도 대입 제도 개편안 마련을 위한 국가교육회의 공론화위원회의 국민 여론 수렴 과정에서 일부 교육 관련 단체들이 조직적 댓글 달기에 나서고 있어 눈살을 찌프리게 한다.

경기지역 국어교사 모임에 소속되어 있는 A 씨는 자신이 받은 댓글 달기 독려글을 알리며 불편함을 호소했다.

그는 “(의제2 지지를 요구하는) 단체 톡을 보면서 불쾌한 마음에 몇자 의견을 남길까 했으나, 쓸데없는 분란을 야기하는 것 같아 불편한 마음이었다”며 자신이 받은 단체톡 내용을 알렸다.

그가 밝힌 단체톡 내용은 경기지역 국어교사들에게 의제2에 대한 지지 글을 남겨 줄 것을 독려하는 내용이었다.

142명이 참여하는 단톡방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독려 글의 주인공은 ‘초중고 학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수능 절대평가가 되어야 한다’는 내용과 함께 수능 절대평가 전환 내용을 담고 있는 ‘공론화 의제2’에 대한 지지를 요구했다.

그는 “아래 링크된 주소로 들어 가셔서 의제2를 지지하는 댓글을 달아주시고, 동료 교사와 학부모, 학생 등 많은 분들께 안내해서 의제2를 지지하는 글을 달도록 잘 안내해주시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바로 실행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을 남겼다.

이와 관련해 A 씨는 “국어교사모임에서만 돌았겠습니까”라고 반문하며, 여러 모임에서 공공연하게 진행되고 있을 것이라는 의혹까지 제기했다.

실제로 이번 단체톡을 보낸 주인공의 경우 여러 교사 모임에서 지도적인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론화 의제1과 관련해서도 일부 학부모 단체나 수험생 카페 등을 중심으로 집단적 댓글 달기 독려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의 경우 카페 공지글을 통해 적극적으로 의제1을 지지하는 글을 ‘모두의 대입발언대’에 남겨줄 것을 요구한 바 있다.

공론화위원회의 온라인 소통 플랫폼인 ‘모두의 대입발언대’에는 수능위주전형 비율 45%를 골자로 하는 ‘의제1’과 수능 절대평가 전환을 담고 있는 ‘의제2’의 대결로 좁혀진 가운데 이 같은 집단적 댓글 여론전이 지속되고 있다. 7일 오전 기준으로 총 7000여개의 국민참여 의견(댓글)이 제시된 가운데 의제1과 의제2에 각각 1700여건의 댓글이 올라와 있다.

pdj2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