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박지성 “손흥민, 에이스 부담감 떨쳐야”

  • 기사입력 2018-06-23 18: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멕시코와의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하루 앞둔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기자들을 만나 손흥민을 향한 조언을 전했다.

박지성은 “에이스로서 부담감은 당연히 있을 수 있다. 경기가 안 풀리고 어려우면 느낄 책임감도 더 크다”라며 “그러나 경기에 들어가서는 그런 부담감을 생각하면 몸이 의지대로 따라주지 않을 때가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흥민이가 경기에 집중하는 것”이라며 “그런 부담을 생각하지 말고 경기에 집중한다는 느낌으로 소속팀에서 하던 것처럼 뛰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대회에서 리오넬 메시가 버티는 아르헨티나가 고전하는 것을 보면서 박지성이 다시 한 번 느낀 것은 “축구는 1명이 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진리다.

그는 “한 팀으로서, 조직력으로 싸우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우리는 손흥민이라는 좋은 선수를 갖고 있기 때문에 이를 팀으로서 어떻게 완성하느냐에 따라 가치가 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1차전 스웨덴전 패배 이후 더 강한 상대 멕시코와 벼랑 끝에서 만나게 됐지만 박지성은 선수들이 자신이 가진 기량을 100% 발휘만 해준다면 불가능한 승부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스웨덴전에서는 첫 경기라는 사실과 주위의 기대, 비난에 대한 두려움 등 탓에 우리 선수들이 가진 기량을 다 보여주지 못했다”며 “전반 5∼10분은 괜찮았는데 중압감 탓에 라인을 내려 수비적으로 하게 됐고 자신감이 줄어 공격할 때도 머뭇거리게 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를 적극적으로 극복해서 자신의 가진 것을 100% 보여주는 것이 첫 번째가 돼야 한다”며 “경기 초반에 자신감을 찾는 플레이를 보여주면 경기 양상이 달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국 선수들이 가진 ‘희생’의 가치도 우리가 객관적인 전력 열세를 극복할 수 있게 하는 요인이라고 박지성은 강조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그런 문화에서 자라왔기 때문에 모든 선수가 팀을 위해 희생할 수 있다는 것이 한국 축구의 큰 장점”이라며 “어려운 상황이 왔을 때 선수들이 희생할 수 있다는 것은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