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지주사 변신 앞둔 우리은행, 실적ㆍ주가 기대감 UP!

  • 기사입력 2018-06-21 0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호실적에 지배구조 개편 이슈까지 겹쳐 상승세
-증권사 등 비은행 자회사 강화…이익증가 기대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내년 초 지주사 전환을 공식 선언한 우리은행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하반기 불거진 채용비리 의혹으로 연초 30% 넘게 곤두박질쳤던 주가를 지배구조 개편 이슈가 다시 밀어올리는 모습이다. 우리은행의 2분기 순이익 전망치도 상향 조정되는 등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 지주사 전환 후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등 비은행 계열사 인수도 확실시되는 만큼 중장기적으로 이익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우리은행 주가는 전날 외국인과 기관의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며 5.88% 올랐다. 지난 4월 3일 1만3350원까지 떨어지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이후 26%가 넘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앞서 우리은행은 새로 상장될 우리금융지주사 주식과 우리은행 주식을 1대1로 교환하는 방식으로 지주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등 6곳은 자회사로 편입된다.


전문가들은 지주사 전환으로 계열사 확대와 사업 다각화에 가장 큰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금융지주사가 되면 자회사 출자한도가 지금의 1조원 내외에서 7조원까지 늘어나기 때문에 향후 계열사 인수가 활발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업계에서는 교보증권 등 증권사 인수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김도하 SK증권 연구원은 “증권사를 비롯해 자산운용사, 신탁사 등을 인수할 가능성이 높다. 이들은 보험사보다 상대적으로 인수 부담이 높지 않으면서 성장성과 수익성은 높은 업종이기 때문에 우리은행의 자기자본이익률(ROE)도 점진적으로 늘어날 것이다”고 내다봤다.

지주사 전환 과정에서 배당을 단행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최정욱 대신증권 연구원은 “과거 KB금융은 금융지주사 전환 성공을 위해 자사주 매입을 실시했다. 우리은행은 2~3분기에 시장 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하는 실적이 기대되고, 주주친화적인 배당정책이 실시될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joz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