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일본 축구 “PK 성공, 메시보다 위”…콜롬비아 꺾은 뒤 격한 반응

  • 기사입력 2018-06-20 07: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 축구대표팀 2018 FIFA 러시아월드컵에서 강호 콜롬비아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자 일본 열도가 들썩였다.

일본은 19일(한국시각) 러시아 사란스크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H조 1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폴란드와 함께 H조 최강으로 불린 콜롬비아를 잡아낸 일본은 승점 3을 확보하며 16강 진출의 청신호를 켰다.

일본은 전반 3분만에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일본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맞고 나온 볼을 가가와 신지가 곧바로 슈팅으로 연결했고, 콜롬비아의 카를로스 산체스가 손으로 막아내며 반칙이 선언됐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함과 동시에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일본은 가가와가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앞서나갔다.

[사진=게티이미지]

일본은 전반 39분 퀸테로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수적 우위 속에 후반 들어 공격 빈도를 높였고, 후반 28분 나온 오사코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콜롬비아를 격파했다.

일본은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약 2개월 앞둔 시점에 3년 동안 대표팀을 이끈 바히드 할릴호지치를 경질, 니시노 아키라 신임 감독을 임명하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를 겪었다.

이번 대회에서도 콜롬비아, 폴란드, 세네갈 등의 강팀들과 조를 이뤄 16강 진출이 어려울 것이란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사상 첫 남미팀을 월드컵에서 잡아내며 자국민들의 기대감은 커졌다.

일본의 스포츠 전문 매체인 ‘스포니치 아넥스’는 “첫 경기 승리 시 16강 진출 확률 85%”라는 통계를 제시했고 ‘사커 킹’은 “4년 전 콜롬비아에 당했던 패배를 설욕했다”라고 강조했다.

급기야 ‘풋볼 존’이라는 매체는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가가와 신지를 극찬하며 “메시보다 위! PK 성공에 전 세계가 들썩”이라며 승리에 도취된 반응을 보였다.

‘닛칸스포츠’는 조별예선이 열린 도시명을 빗대 “‘사란스크의 기적’이 일어났다. 니시노 감독은 1996 애틀랜타올림픽 사령탑을 맡아 브라질전 승리를 이끈 경험이 있다. ‘마이애미의 기적’을 연출했던 감독이 22년 뒤 ‘사란스크의 기적’까지 이끈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포치호치’는 콜롬비아전을 “역사적 승리”이라고 표현하는 한편, 스웨덴에 패한 한국의 온라인 반응을 기사화하기도 했다.

‘스포츠호치’는 “한국은 스웨덴전에서 비디오판독(VAR)에 의한 페널티킥을 허용해 패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 국민 청원게시판에 주심을 규탄하는 민원이 쏟아지고 있다. 또한 선수들에게 협박에 가까운 글도 남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축구팬 또한 승리에 대한 환호로 들썩였다. 일본 축구팬들은 “굉장하다” “정말 기쁘다” “울고 싶다” “한국은 월드컵에서 남미팀을 이긴적이 없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본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중계한 SBS는 중계 방송을 마치며 가수 이기찬의 ‘부러우면 지는 거야’를 배경음악으로 선택했다. 한국 축구팬의 마음을 읽은 듯한 선곡이었다.

일본 경기를 지켜본 한국 축구팬들은 “일본 부럽냐”, “운이 너무 좋았다” “승패를 떠나 일본 경기가 더재밌었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