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총 송영중 부회장 사실상 해임 수순

  • 기사입력 2018-06-15 1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재택근무·내부갈등 등 논란
회장단 회의 조속조치 논의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재택근무와 내부 갈등 등으로 논란을 빚은 송영중 상임부회장을 사실상 해임하는 수순에 돌입했다.

일단 송 부회장에게 자진사퇴를 권고하면서도 만약 사퇴 의사가 없다면 조속한 조치로 사태를 수습하겠다는 것이다.

직무정지 조처를 당한 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오른쪽)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클럽에서 열린 회장단 회의장으로 들어가며 손경식 회장과 조우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총은 15일 오전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회장단 회의를 연 뒤 “(회의에서) 최근 송영중 부회장과 관련한 일련의 사태에 대해 논의하고 송 부회장의 충분한 소명을 들었다”며 “회장단은 이번 사태 수습을 위해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보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12면

이어 “회장단은 이번 사태로 인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문제를 경총이 회원사의 기대에 부응하고 경제단체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한 재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경총의 입장은 ‘해임’이나 ‘자진사퇴 권고’ 등 명확한 용어는 아니지만 ‘조속한 조치’라는 표현이 자진사퇴를 하지 않으면 해임 수순을 밟을 수 밖에 없다는 메시지라는 분석이다.

경총 고위 관계자 역시 “회장단이 송 부회장을 해임이나 면직 대신 스스로 물러날 수 있도록 시간을 주기로 한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송 부회장은 이날 회의에 참석해 각종 논란에 대해 소명한 가운데 현재까지는 자진사퇴 의사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총 회장단은 이날 최근 경제사회 문제들에 대해 “일자리 창출과 투자 확대, 규제완화 부분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향후 기업들의 의견을 모아서 정책제언을 준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배두헌 기자/badhone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