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작년 폭염사망자 11명 중 6명이 65세 이상 노인

  • 기사입력 2018-06-14 14: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지난해 폭염으로 숨진 사망자 총 11명 중 만65세 이상 노인이 6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7년 전체 온열질환자는 1574명이며, 이 가운데 만65세 이상 노인은 397명(25.2%)으로 집계됐다. 또 지난해 폭염으로 총 11명이 숨졌는데, 이 중에서 만 65세 이상은 절반이 넘는 6명(54.5%)이었다. 지난해 만65세 이상이 폭염으로 숨진 장소는 밭(2명), 길가(1명), 집 주변(1명), 산(1명), 비닐하우스(1명) 등이다.


복지부는 “폭염으로 말미암은 온열질환 신고현황을 분석한 결과, 사망자 중 만 65세 이상 노인의 비중이 높고, 주로 무더위 시간대에 농사일을 하다가 폭염피해를 당했다”며 “낮에는 논밭일 등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히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지부는 폭염특보 발령 때 취약 독거노인 약 24만명을 대상으로 생활관리사(약 9200명)가 매일 전화를 하거나 직접 방문해 안전을 확인하도록 했다. 또 하절기에 전국 약 6만5000개 경로당에 월 10만원(2017년 월 5만원)씩 냉방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독거노인 사랑잇기 사업’에 참여하는 민간기업·단체 110여곳의 후원을 받아 폭염에 취약한 독거 노인에 선풍기 등 냉방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올해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23.6℃)보다 높으며 평균 폭염일수도 10.5일(평균 온도시 폭염일수) 이상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폭염은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기상청은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보이는 경우 폭염주의보를,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폭염경보를 발령한다.

dewk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