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정병국 “한국당ㆍ바른미래 통합, 아니라고 본다”

  • 기사입력 2018-06-14 14: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안철수ㆍ유승민 갈라서면 선거 위한 합당 자인하는 꼴

[헤럴드경제=홍태화ㆍ이민경 기자]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통합을 부정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 공동대표와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와의 ‘갈라서기’도 없을 것이라 전망했다.

정 의원은 14일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보수통합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며 “탄핵 이유가 친박(친박근혜) 등 패거리 패권정치를 하고 전혀 반성하지 못했던 건데, 선거에서 졌다고 합치자니, 이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은 보수진영 사람들이 결과에 대해 왜 이렇게 됐는지를 하나하나 따져보고서 국민이 바라는 정치지형은 무엇인가 재검토를 해야한다”고 했다. 이번 시ㆍ도지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14석을 얻었다. 한국당은 2석을 얻었고, 바른미래는 한 석도 얻지 못했다.

바른미래가 지방선거 참패란 악재를 만나 분열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가 대패하면, 유 전 대표와 안 전 후보가 갈라설 수 있다는 전망을 한 바 있다.

정 의원은 “기존 패거리, 패권정치를 거부하고 새로운 정치를 하고자 합당을 했던 것이다”며 “(그런데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하지 못하고 또다시 그런 행태를 보인다면 합당을 선거에 이용하고자 구태정치를 했다고 자인하는 꼴”이라고 했다.

th5@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