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북미회담 진정한 승자는 싱가포르?…‘화해의 장’ 자리매김

  • 기사입력 2018-06-13 14: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북미 정상이 역사적 첫 만남에서 공동성명을 도출하는 과정에는 회담의 무대를 제공한 싱가포르의 역할이 컸다는 평가가 나온다. 진정한 승자는 북한도, 미국도 아닌 싱가포르라는 말도 나올 정도다.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공을 들인 국가는 아무래도 회담 당사국인 미국과 북한, 그리고 중재에 주력했던 한국이다. 그러나 개최국인 싱가포르 역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여건 조성에 힘 쏟았다.



[사진=123RF]




싱가포르 정부는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이 있는 센토사섬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소 주변을 특별행사구역으로 두고 경호ㆍ경비를 적극 지원했다.

비용 부담에 있어서도 적극적이었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는 지난 10일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드는 2천만 싱가포르 달러(161억원)를 기꺼이 부담하겠다고 설명했다. 세계적 관심을 고려해 2000석 규모 인터내셔널미디어센터도 마련하고 취재 편의도 제공했다.

싱가포르가 북미정상회담 개최로 거둔 소득은 상당하다. 우선 북미 정상이 처음으로 만나 공동성명을 도출해낸 ‘화해의 장’으로 전 세계에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 2015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馬英九) 당시 대만 총통의 역사적인 첫 양안(兩岸) 정상회담을 유치한 데 이은 또 한 번의 성과인 것이다.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결정된 후 한 달여 간 각국 언론에서 수없이 싱가포르가 언급되면서 상당한 홍보 효과도 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11월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한다는 약속도 받았다. 김 위원장은 “여러 분야에서 (싱가포르의) 훌륭한 지식과 경험들을 많이 배우려고 한다”며 경제개발의 모델로 싱가포르를 참고하겠다는 뜻을 알리기도 했다.

북한의 7번째 무역 파트너인 싱가포르는 비핵화 진전에 따라 북한과의 무역 증대도 기대중이다. 리셴룽 총리는 “(북미 간) 합의가 이뤄진다면 (대북) 제재는 해제되고 북한과 싱가포르의 무역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