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라오스ㆍ몽골 등 8개국에 국내 공간정보기술 전수한다

  • 기사입력 2018-06-13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해외 고위 공무원 대상 연수
-국내 기업 해외 진출 초석도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정부가 8개 개발도상국에 국내의 최신 공간정보기술을 전수한다. 국내 기업과 해외 인적 연결망을 구축해 해외 진출과 사업화의 실효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국토지리정보원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오는 14일부터 7월 3일까지 20일간 개발도상국의 국가측량 및 공간정보기관 고위 공무원을 대상으로 국내 공간정보 기술 전파의 장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대상 국가는 키르기스스탄, 라오스, 벨라루스, 모잠비크, 몽골, 우즈베키스탄, 미얀마, 탄자니아 등 8개국이다.

공간정보는 국토의 균형개발과 경제발전의 토대가 되는 기초 인프라다. 인구의 폭발적인 증가와 급속한 도시화가 진행 중인 개발도상국에는 체계적인 국토관리를 위한 공간정보 구축이 절실하다.

[사진=123RF]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 2011년부터 개발도상국 원조 기관인 KOICA와 개발도상국을 위한 ‘국가측량 및 공간정보기관 글로벌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개발도상국의 공간정보 인프라의 구축 현황을 공유하는 ‘나라별 보고’와 국가기준점 측량이나 지도 제작 등 공간정보 분야의 기술을 체험하는 실습으로 구성된다. 공간정보를 활용해 현안의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실행계획 수립 과정도 포함한다.

특히 국토지리정보원은 전문기술과 경험을 갖춘 국내 기업과 참여 개발도상국 간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 밀착 상담과 조언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참여국은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도출하고 국내 기업은 해외 인적 연결망을 구축해 기회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기윤 국토지리정보원장은 “측량ㆍ공간정보 부양에 대한 경험과 기술을 전수해 개발도상국 공무원들과 협력관계를 다질 계획”이라며 “국내 공간정보 기업의 해외 진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